•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
  • “무인정찰기 군사기밀, 중국에 해킹.. 정부는 항의도 못해”

  • 기사입력 2011-03-07 07: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이 우리 군의 고고도무인정찰기(HUAV) 도입과 관련한 군사기밀을 지난해 6월 해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신학용 민주당 의원은 7일 “정보당국으로부터 확인한 결과 중국은 지난해 6월 우리 군의 기밀인 ‘UAV(무인정찰기)도입 계획’을 해킹했다”며 “그 정보를 바탕으로 작년 9월29일 중국의 관영 영자신문인 차이나 데일리를 통해 한국과 일본의 HUAV도입이 중국을 겨냥한 것이라며 비판적인 기사를 싣는 등 HUAV를 판매하려는 미국의 행보를 견제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참여정부 시절인 지난 2005~2006년에는 중국의 해킹을 적발했을 때마다 정부 차원에서 즉각 중국에 강력 항의한 바 있지만, 현 정권 들어서는 중국의 해킹 사실을 파악한 뒤에도 항의조차 못하고 벙어리 냉가슴만 앓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HUAV 도입 지연에 대해 청와대와 합참간 의견 충돌도 한 원인일 수 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미국의 대표적인 HUAV인 글로벌 호크는 18㎞ 이상의 고도에서 200㎞ 이상의 지역을 정찰할 수 있고 작전반경도 3000㎞ 이상이어서 북한 전역을 감시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유사시 중국 등 한반도 주변 국가도 정찰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 의원은 “‘눈’에 해당하는 HUAV 도입은 불가피하지만 미국이 중국 견제용으로 글로벌 호크의 한국 및 일본 판매 카드를 활용하는 만큼, 자칫 현 정부가 이용당하는 꼴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