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전여옥 “엄기영, 어정쩡한 용병…절대 승리 못해”

  • 기사입력 2011-03-06 16: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여옥 한나라당 의원은 6일 “치열한 전쟁인 선거에서 어정쩡한 용병으로는 절대 승리할 수 없다”면서 엄기영 전 MBC 사장의 한나라당 입당과 강원지사 보궐선거 출마를 강하게 비판했다.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한나라당에 절망한다’는 글을 통해 “엄 전 사장은 제대로 된 선거를 치러본 적이 없는 데다 광우병 파동 때 정론은 커녕 왜곡선동에 앞장섰던 MBC의 사장이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엄 전 사장의 입당 발표문을 보면, ‘오로지 강원도를 잘 살게 하기 위해 나간다’는 식으로, 어느 한 곳에서도 (광우병 보도에 대한) 사과나 한나라당에 대한 애정ㆍ지지를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분의 입당과 출마선언문을 읽다 보면 마치 사랑하지도 않는 남자에게 친정살림을 걱정해서 시집가는 여자의 심정과 같다. 조건만 보고 하는 결혼이 행복할 수 없듯이 당에 대한 열정과 충성없는 후보는 승리할 수 없다”고 했다.

전 의원은 이어 “그동안 우리가 보궐선거에서 패배한 것은 ‘제대로 된 후보’를 공천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요즘 돌아가는 당의 모습을 보면 절망한다”고 덧붙였다.

<서경원 기자@wisamerry>

gi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