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구제역 재앙 확산..살처분 피해액만 3조원

  • 기사입력 2011-03-06 11: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살처분 가축이 300만마리를 훌쩍 넘어서고 전국 매몰지가 4700여곳에 이르는 사상 최악의 구제역 사태로 침출수 유출등 2차 환경오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또 가축살처분으로 인한 축산업 기반 붕괴, 일자리 감소 등 농촌경제가 위축되고, 축산물 가격도 천정부지로 치솟는 등 경제 전반에 적잖은 후유증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 구제역 사태로 살처분된 가축은돼지 330만마리, 소가 15만마리 등 총 346만마리에 달했다. 사육 돼지의 33.4%, 사육 소의 4.5%가 땅속에 묻힌 것이다. 이에 따라 축산업, 특히 새끼돼지를 낳을 수 있는 어미돼지가 큰 피해를 본 양돈업의 기반이 붕괴 위기에 놓여있다.

정부가 추정한 가축 살처분에 따른 피해액은 현재까지 약 3조원. 2006년부터 4년간 가축 전염병으로 인한 피해액 4503억원의 7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축산업 위축과 연관산업 파급 효과 등을 고려하면 구제역에 따른 경제적 손실은 눈덩이처럼 불어난다.

농촌경제연구원은 구제역 사태의 여파로 올해 낙농업 생산액은 1조5870억원, 양돈업 생산액은 4조7130억원으로 작년보다 각각 11.3%, 0.4%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농촌경제연구원과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지난달 16일 기준으로 구제역 발생이 국민경제에 미치는 파급 효과를 분석한 결과 생산유발 감소액은 4조93억원, 부가가치 감소액은 9550억원, 고용 감소는 4만7813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가 잦아지는 봄철로 들어서면서 대규모 가축 매몰로 인한 2차 침출수피해 우려도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실정이다.

정부도 매몰지 주변의 이상 동향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2차 피해 예방에 주력하고 있으나, 기온이 점점 높아져 매몰지에 묻힌 가축들의 부패가 활발해지면 2차 피해가 본격화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침출수 등으로 인해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역시 매몰지 주변 지하수나 하천의 오염. 정부도 이도 이를 고려해 매몰지 주변 300m 이내에 있는 관정 3000개에 대한 종합 조사를 벌이고 있다. 동시에 이들 주민에게 시급성 정도에 따라 상수도를 우선 공급하고 있다.

이태형기자/th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