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남북문제
  • 국정원 “김정일 관저 주변에 탱크 집중배치”

  • 기사입력 2011-03-06 11: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호스니 무바라크 전 이집트 대통령의 하야 등 중동국가들의 ‘재스민 혁명’이 북한에도 일어날 것을 대비해 관저 인근에 탱크 등 무기를 집중 배치한 것으로 6일 알려졌다.

국정원 고위관계자는 지난 4일 열린 국회 정보위 비공개회의에서 “무바라크 정권이 무너지고 나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유사한 사태가 일어날 것을 우려해 관저 주변에 탱크 등 무기를 많이 갖다 놓았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맞느냐”는 질문에 “그런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변했다고 한 정보위원이 6일 전했다.

외신 보도 등에 따르면 현재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관저는 평양에만 4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재스민 혁명’이 현재 북한에 영향을 미치느냐는 질문에는 “거의 없다”면서도 “재외 공관에서 근무하다 북한으로 돌아오는 사람에게는 중동의 민주화 바람을 주변 사람들에게 얘기할 것을 우려해 엄청나게 통제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은 최근 당의 성격을 ‘(마르크스) 레닌당’에서 ‘김일성당’으로 바꿨다고 국정원은 보고했다고 이 정보위원은 전했다.

앞서 원세훈 국정원장은 정보위 비공개 회의에서 “북한은 작년 9월에 노동당 규약을 개정, 당의 성격과 관련해 ‘김일성당화하는 계승성의 보장’이라는 조항을 넣어 3대 세습체제를 뒷받침하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나라당 정보위 간사인 황진하 의원이 전했다.

조동석 기자/dsch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