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李대통령, 석해균 선장 문병

  • 기사입력 2011-03-05 19: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명박 대통령이 5일 소말리아 해적에게 피랍됐다 구출되는 과정에서 크게 다친 삼호주얼리호 석해균 선장을 직접 찾아가 회복 상태를 살피고 쾌유를 빌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후 중앙부처 과장급 대상 특강을 마친 뒤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에 입원한 석 선장을 문병하고 석 선장의 부인과 부모를 위로했다. 또 의료진으로부터 석 선장의 상태에 대한 설명을 듣고 노고를 치하했다.

이 대통령은 먼저 석 선장의 손을 잡으며 “살아나서 너무 고맙다”고 말했고, 석선장은 “대통령님께서 저를 살려주셔서 고맙다”고 화답했다고 홍상표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또 이 대통령은 “작전을 지시해 놓고 선장이 다쳤다고 해서 마음에 얼마나 부담을 가졌는지 모른다”며 진압 작전 당시 석 선장의 중상 소식을 들은 뒤의 심경을 전했다.

이에 대해 석 선장은 “나는 그 배의 선장이다. 선장으로서 해야 할 일을 했다”면서 “선장은 오케스트라의 지휘자와 같다. 지휘자가 중심을 잃지 말아야 한다는 정신으로 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석 선장이 다쳐서 마음이 너무 부담스러웠다”면서 “정말 훌륭하다. 해군 함대 사령관을 해야 될 사람이다. 지휘관으로서의 정신이 있다”고 치하했다.

이어 “빨리 퇴원해서 걸어 나와야 아덴만 여명 작전이 끝이 나는 것”이라며 석 선장의 빠른 쾌유를 빌었고, 석 선장은 “내가 대통령님께 가겠다”고 답했다.

이 대통령은 “마도로스 복을 한 벌 만들라고 했다”면서 선장 예복을 석 선장에게 선물하고 직접 모자를 씌워줬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