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학생들 이젠 점심도 굶어야 하나?…대학 식당가 줄줄이 가격인상
최근 등록금과 하숙비 등이 급인상됨에 따라 그렇지 않아도 추운 대학생들이 이젠 점심까지 굶어야할지도 모르겠다.

최근 주요 식품값의 가파른 상승 여파로 대학가 식당들이 기존 밥값을 대폭 올리거나 일부 대학 구내 식당은 아예 영업을 중지해 대학생들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4일 서울 대학가에 따르면 성공회대는 식자재값이 올랐다는 이유로 2천200원이던 교내 식당 밥값을 2천500원으로 인상했다.

국민대 구내식당도 이달부터 식단 메뉴별로 100∼200원씩 올렸고 건국대는 올해부터 뚝배기 등 일부 메뉴의 가격을 200원 인상했다.

최근 5년간 밥값을 2천300원대로 유지해 온 강남대는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이고 중앙대도 5월께 메뉴가격 인상을 논의할 계획이다.

구제역 여파에 따른 돼지고기 값 급등으로 고기가 포함된 메뉴 가격만 올린 대학도 있다.

고려대 교내식당에서는 제육덮밥이 1천400원에서 1천500원으로 뛰었고 반찬 메뉴로 나오는 제육볶음과 불고기, 탕수육은 900원에서 1천원으로 각각 인상됐다.

동국대도 밥값은 그대로 유지하되 돈가스 메뉴 가격을 기존 2천200원에서 2천500원으로 300원 인상했다.

동국대 관계자는 ”식당 전체 메뉴 가격은 똑같다. 다만 돼지고기 값이 크게 올라 돈가스 가격만 어쩔 수 없이 인상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대와 숭실대 교내 식당은 타산이 맞지 않아 당분간 손해를 봐야 할 상황이지만 이렇다 할 계획은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부산에서는 식자재값 급등으로 부산대 교내 식당 2곳의 영업이 중단되는 일도 벌어졌다. 서울에서는 아직 문을 닫은 교내 식당은 파악되지 않았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