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늘어나는 뱃살 ‘식욕억제 다이어트’ 나왔다.

의욕적으로 다이어트에 돌입했다가 실패를 맛본 이들은 이후 크게 두 가지 패턴을 띄게 마련이다. ‘다이어트는 생활이자 평생 짊어지고 가는 것’이라며 거듭 도전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다이어트 도전 때 겪은 고통과 요요 현상에 공포를 느껴 아예 포기해 버리는 사람도 있다.


의학계에서는 실패를 거듭하기보다는 한번에 제대로 된 다이어트를 하는 것이 신체에 부담이 적다고 한 목소리로 지적한다.
단순 체중감소에만 집중해 극단적인 절식이나 과도한 운동을 하다 보면 다이어트는 결코 통과할 수 없는 인내심 테스트로 변하고 만다. 맛있게 배부르게 먹고 싶은 욕구, 편하게 쉬고 싶은 욕구를 참으며 쌓였던 스트레스가 어느 순간 폭발하면서 폭식이나 운동 중단이란 행동으로 나타난다. 그러면 체중이 되돌아오거나 더욱 살이 찌는 요요현상을 필연적으로 겪게 되고, 설상가상 살이 더욱 잘 찌는 체질이 되기 쉽다.


먹고 싶은 만큼 먹는 식이요법, 쉽고 힘들지 않은 운동법 등 이율배반적인 선전으로 포장된 각종 관련 상품과 서비스가 존재하는 것은 감량 스트레스가 얼마나 큰 지를 노골적으로 반증하는 사례다. 하지만 이런 제품들의 광고문구를 맹신하는 것은 금물이다.
다이어트 전문가들은 “흡수하는 칼로리보다 더 많은 칼로리를 소비해야 살이 빠진다는 사실은 부동의 진리”라며 “결국 덜 먹고 더 뛰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현명한 방법은 미신이나 근거 없는 주장에 혹하지 말고 의학적으로 증명된 기능성 식품이나 운동기구를 사용하는 것이다. 감량 스트레스를 완전히 제거할 수는 없지만 더는 데는 적잖은 도움을 준다. 최근 국내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HCA(Hidroxy Citric Acid) 성분의 다이어트 보조 식품도 그 중 하나다. HCA는 남아시아에 주로 서식하는 가르시니아 캄보지아(Garcinia Cambogia)라고 불리는 나무열매의 껍질에서 추출한다. 음식으로 섭취한 체내에 에너지로 쓰고 남는 탄수화물의 지방합성을 억제해 체지방을 감소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연구 결과 입증됐다.


HCA는 체내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변하는 것을 막아주므로 육류보다 쌀, 밀 등 탄수화물 섭취가 많은 한국 등 아시아인에 적합한 기능성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복부 피하지방과 내장비만 감소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잦은 술자리와 야식습관, 복부 비만으로 고민하는 30~50대 직장인들에게 희소식이 되고 있다.


HCA 제품인 ‘다이어트 가르시니아 프리미엄의 가격은 3만 5천원이지만 고려생활건강(www.korcare.co.kr)에서 한 달 분을 2만 9천원에 할인판매 하고 있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