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2010년 12월말 국내 금융회사 외환건전성 비율 양호

  • 기사입력 2011-02-27 12: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2월말 기준으로 외환건전성 규제대상인 국내 62개 금융회사의 외환건전성 비율이 감독당국의 지도기준을 크게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국내은행(18개 평균)의 경우 3개월 외화유동성 비율, 7일 및 1개월 갭비율이 각각 99.3%, 1.2%, 0.3%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장기 외화자금관리비율은 137.3%, 외화안전자산은 125억2000만 달러로 규제수준인 100%, 30~40억달러를 크게 상회했다.

제2금융권의 외환건전성 비율도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3개월 외화유동성 비율은 종금사가 89.6%, 증권사 123.4%, 보험사 161%, 여전사 130.4%, 선물회사 122.6%로 지도비율 80%(종금사 85%)를 모두 넘어섰다.

7일 갭비율과 1개월 갭비율도 지도기준을 크게 상회했다.

금감원은 “해외차입 여건이 개선되면서 국내금융사의 외환건전성 비율은 대체로 양호한 수준”이라며 “다만 이슬람 국가의 정치불안 확산 및 유럽 재정 위기 지속 등에 따른 자본유출입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높아 실태 점검 강화 등으로 불안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민 기자@wbohe>

boh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