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JYJ, 두 달간 7개국 10개 도시 월드투어 간다
JYJ의 월드와이드 앨범 ‘더 비기닝(The Beginning)’의 월드 투어 콘서트 ‘JYJ World Tour Concert in 2011’이 아시아 5개국 및 북미 5개 도시에서 펼쳐진다.

JYJ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다가오는 4월, 태국에서 열리는 첫 월드 투어 콘서트를 시작으로2달간 JYJ의 앨범 프로모션을 재개하며, 투어의 마지막은 한국에서 마무리한다”고 밝혔다.

‘JYJ World Tour Concert in 2011’은 4월 2일과 3일, 양일간 태국 방콕에서 그 화려한 막을 올린다. 이어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에서도 개최될 예정으로 지난해 치러진 ‘JYJ Worldwide Showcase’에 이어 아시아 팬들과 JYJ의 만남이 다시 한번 이뤄질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JYJ는 미국의 뉴욕, LA, 워싱턴 DC, 샌 프란시스코와 캐나다 등 북미를 종횡무진하며, 대대적인 월드와이드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특히 이번 ‘JYJ World Tour Concert in 2011’의 아시아 지역 공연은 JYJ의 멤버 김재중이 총감독을 맡을 계획이다. 김재중은 지난 정규 콘서트에서도 한국을 포함한 미국, 일본 스텝들과 무대, 영상 효과 전반에 깊숙이 참여 한 바 있다. 이번에는 정식 총 감독으로서 아시아 5개 도시 투어의 모든 공연을 직접 기획하고 연출 하는 등 공연 전반을 진두지휘 한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평소에도 김재중의 공연 기획에 대한 관심이 매우 컸다. 지난 JYJ의 공연을 치르면서 해외 스태프들 또한 김재중의 역량에 신뢰를 보인 바 있어, 이번 월드 투어의 디렉터로 결정했다.”며, “이번 투어에서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전문화된 공연 디렉터로서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