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리비아에 전세기 투입..교민철수 본격화

  • 기사입력 2011-02-23 20: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반정부 시위가 확산되고 있는 리비아에 24일부터 우리 교민 철수를 위한 전세기가 투입된다.

외교통상부는 현재 이집트항공과의 카이로-트리폴리간 전세기 운항 관련 협의가마무리 단계이며, 24일부터 에어버스330기 1대를 운항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에어버스330기의 탑승 인원은 260명이며, 정부는 철수를 원하는 교민수가 탑승 인원보다 많을 것으로 보고 필요할 경우 계속해서 전세기를 투입할 방침이다.

현재 리비아에 남아있는 교민은 1200~1300명이며, 이 가운데 500명 가량이 철수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당초 국적기를 전세기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비용상의 문제 때문에 이집트 항공을 이용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정부는 현지 정세 변화에 따라 이집트 항공이 운항을 못하게 될 경우에 대비해 국적기 투입을 포함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터키나 그리스, 이탈리아 등 유럽 국가에서 페리를 대여해 벵가지 항구로 투입하는 방안도 추진중이다.

한편 지난 17일과 18일 리비아 현지 주민 300여명의 습격을 받았던 데르나의 W건설 직원들이 22일 정부에 철수 의사를 밝혀온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현재 W건설 측과 교신이 끊겨 정확한 상황은 알 수 없지만 자동차를 이용해 이집트 국경 쪽으로 이동했을 것으로 본다”면서 “철수자 가운데 한국인 직원은 40여명이며 방글라데시 직원은 1600명 정도”라고 말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