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해외 문화> 중국판 ‘이다도시’…대륙에도 다문화 열풍
엘리자베타 징저우TV 기자

특파원 출신 부친따라 이민

보통화로 수준급 리포팅


나이지리아 출신 발라라베

두살때부터 중국서 생활

중국어 대회 수상 경력도




중국어가 유창한 금발 미녀 기자가 누리꾼 사이에서 화제가 되면서 외국인 TV 진행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중국 후베이(湖北)성의 징저우(荊州)TV 소속 야코블레나 엘리자베타 기자는 흰 피부에 금발 머리, 파란 눈의 전형적인 러시아 미녀다. 최근 엘리자베타가 유창한 중국어로 징저우의 백화점 개장 소식을 전하는 동영상이 화제가 되며 조회 수 100만을 훌쩍 넘겼다.

엘리자베타는 5세 때인 1987년 러시아 국영 TV ‘채널원’ 특파원이던 아버지를 따라 중국에 왔던 것이 인연이 돼 베이징위옌(北京語言)대학에서 언어학을 전공했다. 엘리자베타는 “처음 중국에 왔을 때만 해도 친구가 없어 거울에 비친 내 모습에 말을 걸곤 했다”면서 외로움을 견딜 수 없어 베이징의 팡차오디(芳草地)초등학교 입학과 동시에 중국어를 열심히 배우게 됐다고 말했다.

엘리자베타의 출중한 중국어 실력은 기자가 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됐다. 그녀는 “ (중국어 리포팅이) 엄청난 도전이 될 거란 사실을 알았지만, 그것이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정말 뉴스를 이해하고 전달하는 것이냐는 의구심에 대해 그녀는 “지금은 모국어인 러시아어보다 중국어가 더 편하다”며 “목소리가 떨리는 것이 걱정될 뿐, 언어 구사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자신 있게 밝혔다.

유창한 중국어 진행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금발 미녀 기자 야코블레나 엘리자베타.

나이지리아 출신의 방송인 파우지야 셰후 발라라베 역시 주목을 받고 있다. 그녀는 두 살 때 언어전문가인 부모를 따라 중국에 왔다가 아예 정착했다. 유창한 중국어 실력과 중국 문화에 대한 깊은 이해로 의대 3학년이던 2010년 외국인 대학생들의 중국어 경연대회인 ‘제8회 한위차오(漢語橋)’에서 동상을 받기도 했다. 이를 눈여겨본 방송 관계자가 TV 여행 프로그램에 그녀를 섭외해 방송과 인연을 맺었다.

중국에서 방송인으로 활약하는 나이지리아 출신 파우지야 셰후 발라라베.

이 두 외국인 미녀들은 모두 중국 누리꾼으로부터 “외국인 얼굴에 중국인 심장을 가졌다”는 평을 듣고 있다. 한 누리꾼은 “외국어 학습 프로그램이 아닌 뉴스 프로그램에서 중국어를 쓰는 외국인을 보니 새롭다”면서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하지만 비판의 목소리도 있다. 한 누리꾼은 “방송국의 쇼에 불과하다”면서 “새로움이 지나가면 시청자들은 누가 뉴스를 진행하느냐가 아니라 프로그램의 내용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상하이 자오퉁(交通)대 중지위안 교수는 “TV 방송국들이 국제화 추구를 명목으로 다양한 배경을 가진 이들을 모집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들의 외모는 오히려 시청자들의 주의를 분산시켜 정보 전달이라는 원래의 취지를 방해한다”고 평했다.

유지현 기자/prodig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