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자동차
  • 쌍용차 노조의‘통 큰 결단’

  • 기사입력 2011-02-23 12: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귀포=이충희 기자] 쌍용차 노조가 회사의 완전 경영 정상화를 위해 이번에도 큰 결단을 내렸다.
지난해 임단협을 회사에 일임한 데 이어 올 임금 협상 역시 회사에 모든 결정을 맡기기로 한 것. 노조로부터 임단협을 일임받은 쌍용차는 작년 임금을 동결했다. 대신 격려금 100만원을 모두에게 지급했다.
비록 법정관리에서 벗어나고 자금 운용에 숨통은 트였지만 완전 정상화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해 노조가 올 협상도 회사에 양보하기로 한 것이다.
쌍용자동차가 우여곡절 끝에 탄생시킨 신차 ‘코란도C’ 출시 행사에서 만난 김규한(44) 쌍용차 노조위원장은 “신차가 나오고 새로운 주인이 나섰다고 해서 임금 협상에 에너지를 낭비하기보다는 회사 정상화를 위해 힘을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회사 정상화가 우선이다. 투쟁을 하더라도 회사부터 완전히 살려놓고 해야죠.”
김 위원장은 법정관리와 공장 점거 파업 등을 거치면서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여겨졌던 코란도C를 시장에 선보이며 쌍용차가 재기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한 데 대한 감회가 새롭다고 했다.
그는 “마힌드라도 기업인데, 쌍용차를 인수했다고 수익성도 따지지 않고 곧바로 대규모 자금을 투자할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다”면서 “코란도C를 바탕으로 회사가 안정돼야만 이후에 대한 기대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회사를 살리기 위해 조합원들이 하나로 똘똘 뭉쳐 일하는 등 현장 분위기가 매우 달라졌다고 했다. 이전에는 라인 중 일부에 문제가 생겨 생산이 중단되면 모두 손을 놓고 있었지만, 지금은 문제가 발생한 곳으로 달려가 모두 힘을 모아 해결하고 곧바로 라인을 가동시킬 정도라고 설명했다.
덕분에 현장 인력이 예전 5600명에서 지금은 3000명으로 크게 줄었음에도, 별다른 문제 없이 완전 가동 수준인 가동률 95%를 유지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예전에는 직원들이 생산 라인을 세우려고 출근했다면, 지금은 생산 라인이 멈추지 않게 하려고 출근하고 있다”며 웃었다.
상급 단체 탈퇴로 오히려 현장을 돌아볼 시간이 늘어나 도움이 된다는 김 위원장은 생존을 위해서는 상급 단체도 변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제는 조합원들도 예전 노조의 폐해를 잘 알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현장뿐만 아니라 상급 단체도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hamle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