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매니 액타 감독 “추신수가 왜 3번타자냐고? 최고니까!”

  • 기사입력 2011-02-16 09: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신수가 올 시즌 클리블랜드에서 3번타자로 나서는 이유가 밝혀졌다. 바로, 그가 클리블랜드에서 가장 믿음직스러운 최고의 타자이기 때문이다.

클리블랜드의 매니 액타 감독은 15일(현지시각) 지역신문인 플레인딜러와의 인터뷰를 통해 “2011 시즌 타순을 아직 정하지 못했지만 추신수만은 3번을 맡을 것”이라며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그에 따르면 액타 감독은 “나는 항상 내가 가진 최고의 타자를 (4번이 아닌) 3번타자에 둬야 한다는 철학을 가지고 있다(My philosophy has always been that your best hitter hits third)”며 “그래야 내 최고의 타자가 1회에 타석에 들어설 수 있고, 최악의 경우에도 2회, 주자 한명 없는 상황서 첫 타석에 오르는 것만은 막을 수 있다”며 3번타자 예찬론을 폈다.

그는 이어 “추신수를 3번에 두는게 가장 안전하다”며 “그는 지난해 3번타자로 105경기에 선발 출전해 0.300의 타율에 22홈런과 90타점, 22도루를 해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아직 추신수를 뺀 나머지 타순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래디 사이즈모어와 카를로스 산타나 등 타순에 있어 가장 중요한 두 사람이 무릎 수술 후 회복중이라 타선을 섣불리 정할 순 없다”며, “정규시즌은 4월 1일에나 시작하기 때문에 벌써부터 타순을 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영입이 끝났다고 보도된 올란도 카브레라에 대해 “그가 오면 최고의 2루수가 될 것이지만, 아직 그는 피지컬 테스트를 통과하지도 않았다”며 신중론을 폈다.

<김재현 기자 @madpen100> mad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