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현대차, ‘스마트카’ 손잡는다...어떤 차가?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가 손을 잡고 정보기술(IT)과 자동차의 결합을 추진한다.

양사는 삼성전자 스마트폰과 현대차의 차량을 연계시키는 전략적 제휴(MOU)를 빠르면 다음주 중으로 체결키로 했다. 양사 간 제휴가 맺어지면 향후 태블릿PC를 탑재해 생산되는 현대차의 차량에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이 자동으로 연계된다.

글로벌 휴대전화 2위 업체인 삼성전자와 북미시장에서 누적 판매량 1000만대 돌파를 앞둔 현대차 간의 제휴는 국내 전자와 자동차의 의미있는 ‘랑데뷰’로, 업계 전체에도 상당한 파급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15일 “현대차와의 MOU를 검토 중”이라며 “스마트폰이 IT 뿐만 아니라 자동차에서도 허브 역할을 할 것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 고위 관계자도 “제휴에 대한 양사 간 조율이 끝난 상황이며 곧 MOU만 체결하면 된다”고 말했다.

MOU는 스페인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1’이 끝나고, 삼성 해당 임원들이 귀국하는대로 체결될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전통적인 라이벌 관계로 국내 1, 2위 기업인 삼성전자와 현대차가 제휴하게 된 것이 자동차와 IT 결합이라는 세계적 트랜드에 부응하는 것이자, 글로벌기업을 향한 상징적인 윈-윈 사례로 보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생산 단계부터 양사 기기 간 프로토콜을 맞춰 특정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고서도 곧바로 연계되는 것으로 안다”며 “삼성과 현대차가 손을 잡음으로써 자동차, IT 뿐만 아니라 다른 영역 간의 융합 촉매제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앞으로 태블릿PC를 전 차종에 탑재해 삼성전자 뿐만 아니라 애플, 노키아 등과도 스마트폰을 연계한 글로벌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상 윤정식 기자 @yscafezz>

ys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