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ISTI, 中企 변신 도우미로
인텍플러스에 아이템 지원

1人1社 연구원제도 활성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국내 중소기업에 신성장동력 사업을 찾아주는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신규 유망 아이템을 발굴해 중소기업이 중견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연구기관이 보탬이 되겠다는 취지다. 산ㆍ학ㆍ연 협력 모델의 바람직한 사례로도 꼽히고 있다.

반도체ㆍLEDㆍ태양전지 외관 검사장비 전문기업 인텍플러스는 KISTI의 신규 유망 아이템 발굴 사업으로 성과를 얻은 대표적인 기업이다. 인텍플러스는 핵심 기술인 2Dㆍ3D 비전 검사기술을 바탕으로 반도체 칩 외관 검사장비 시장에 진출해 10년 이상 반도체 검사에 주력해왔다.

인텍플러스가 KISTI의 문을 두드린 건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사업 다각화를 모색하면서부터다. 지난 2009년 KISTI 기술가업화정보실의 ‘사업화 전략기획 지원 사업’을 지원받은 인텍플러스는 기존 사업군 외에 유망 아이템으로 제시된 LEDㆍ태양전지 검사장비 사업에 새롭게 진출했다.

김은선 KISTI 기술사업화정보실장은 “연구원들이 모두 인텍플러스의 직원이란 생각으로 지원에 몰두했다. 인텍플러스의 성장에 참여 연구원들도 모두 기뻐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업 다각화 이후 인텍플러스는 기존 반도체 검사 시스템 외에 LEDㆍ태양전지 검사 시스템이 회사의 주력 매출 모델로 자리 잡게 됐고 그 결과, 지난 1월 코스닥에 성공적으로 입성했다. 임쌍근 인텍플러스 대표는 “KISTI의 지원 사업에 힘입어 제2의 도약을 할 수 있었다. 신규 사업 진출에 KISTI가 핵심적인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KISTI는 인텍플러스가 지원받은 신규 유망 아이템 발굴 지원 사업을 정례화해 실시하는 중이다. 개별 기업 특성에 맞게 성공 가능성이 큰 사업 아이템을 찾아주는 이 지원 사업 외에도 세계 기술 사업화 전문기관과 연계해 유망 중소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는 테크투글로벌 마켓 지원 사업, 중소기업에 맞춤형 심층 정보를 제공하는 기술 사업화 맞춤형 정보 분석 지원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KISTI 측은 “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세계 경제 환경에서 중소ㆍ중견기업의 역할이 더 커지고 있다”며 “1인 1사 연구원 지원제도 등을 통해 중소기업이 유망 아이템을 발굴하고 해외 시장에 진출하는 데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수 기자/dlc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