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부동산 풍향계>강남권, 취등록세 감면 혜택 끝나니 상승폭 둔화

  • 기사입력 2011-02-11 09: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남권은 대규모 아파트 재건축 사업이 가시권에 들어오면서 1월 오름세를 보였다. 그러나 지난해 말 저가 매물이 모두 소진됐고, 9억원 초과주택에 대한 취ㆍ등록세 50% 감면 혜택이 종료되면서 상승폭이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구별로는 ▷송파(0.94%)가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고, ▷강동(0.41%) ▷강남(0.39%) ▷서초(0.19%) 순으로 올랐다. 나머지 지역은 가격 하락 없이 강보합세였다.

송파구는 가락시영 소송이 마무리되고 종상향 혜택 기대로 가격이 올랐다. 1월 중순, 서울고등법원이 사업시행계획승인결의 무효 확인 청구소송에서 원심을 깨고 조합측의 손을 들어주면서 향후 사업진행에 청신호가 켜졌다. 비대위가 상고하지 않는다면 향후 관리처분인가 및 이주 철거 진행이 이뤄지게 된다. 2종 일반주거지역에서 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 상향을 추진 중이어서 사업 수익성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게 현지 분위기다. 종상향 심의는 이달 중 예정돼 있다. 잇따른 호재로 가락시영은 현재 매물이 전면 회수된 상태다. 실거래량은 많지 않았지만 가격은 1000만원에서 최대 5000만원까지 올랐다. 가락시영2차 62㎡의 시세는 8억 후반대다.

강남구는 지난 9일 예정됐던 지구단위계획 확정을 앞두고 들썩였다. 개포주공은 물론 인근 재건축 아파트 은마까지 분위기를 타는 모습을 보였다. 개포주공3단지 42㎡의 매매가가 500만원 상승하면서 8억 9000만원 선을 형성했다. 은마는 개포주공 지구단위계획 확정 발표 임박에 따른 주변 재건축 시장 영향에 대한 기대감으로 강남권 진입을 노린 투자 수요는 물론 실수요자들의 움직임이 나타났다. 102㎡의 매매시세는 12월보다 2000만원 올라 9억6000만원 선이다.

강동구는 둔촌주공을 중심으로 꾸준히 움직이고 있다. 둔촌주공은 작년 말 저가매물 소진 이후 시공사 본계약 체결, 가격회복 기대감 등의 이유로 남아있던 매물들이 많이 회수된 상태다. 둔촌주공1단지 26㎡가 12월보다 2000만원 오르면서 4억1500만원 선에 시세가 형성됐다. 고덕주공은 큰 변화 없이 보합세를 유지했다. 저가매물 소진 이후 호가가 오르면서 매도ㆍ매수 간 격차가 있는 상태다.

부동산 114관계자는 “강남권 주요 재건축 아파트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면서 시장 회복 기대감으로 매수 문의는 늘었지만 매도 호가가 단기간에 상승해 수익성 하락에 대한 우려도 계약에 선뜻 나서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민현 기자@kies00>kie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