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KB금융 “2015년까지 주택 수요 증가하지만 이후엔 감소”
오는 2015년까지 국내 주택 수요가 증가하지만 이후에는 감소해 주택시장이 위축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소장 양원근)는 9일 ‘인구변화에 따른 주택시장의 영향 및 시사점’이란 보고서를 통해 오는 2015년까지 △수도권을 중심으로 주요 주택자산 보유 연령대인 40~59세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주택보유비율 및 가격이 매우 높은 50~69세 인구가 20~39세 인구 감소분의 두배 이상 증가함에 따라 국내 주택 수요가 2015년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소에 따르면 미국과 일본의 경우 40~59세 인구비중이 증가함에 따라 주택가격이 동반 상승했다가 해당 연령대 인구비중의 감소 시점과 매우 유사하게 주택가격이 장기침체했다. 또 2010년 서울의 1인 가구 비중이 23.8%로 2005년 대비 3.4% 포인트 상승했으나 2005년 도쿄도의 1인 가구비중이 42.5%인 점을 감안할 때 1~2인 가구의 비중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소형 주택관련 수요도 지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구소는 다만, 2015년 이후에는 중장기적으로 주택 수요가 감소할 가능성이 커 주택시장이 위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2020년에는 30~49세 인구 감소율은 높아지고 고가 주택 보유층인 50대의 인구 증가율은 저조할 것이 예상했다. 40~59세 인구도 감소세로 전환돼 주택 수요가 감소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주택공급의 증가와 맞물릴 경우에는 주택시장이 크게 위축될 것으로 예측했다.

주택가격 통계작성이 시작된 1986년 이후 현재까지 전국 주택가격이 6개월 이상 하락한 것은 총 5회로, 98년 외환위기 당시와 글2008년 말 글로벌 금융위기 때를 제외하고는 모두 공급 증가를 동반한 바 있다. 특히 국내총생산(GDP)상승률이 높았던 시기조차도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이 5년간 평균치의 110%를 초과하는 해에는 주택가격이 모두 하락했던 것으로 나타나 앞으로도 주택 수요 감소 시점에 공급 확대가 이뤄질 경우 주택시장이 크게 위축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연구소 전망이다.

한편 국내 전체 인구는 2019년부터 감소하고, 주 경제활동 인구 중 핵심생산가능인구(25~49세)는 이미 2008년부터 감소하고 있으며, 생산가능인구(15~64세)는 2017년부터 감소할 전망이다.

<윤재섭 기자/ @JSYUN10>
i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