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위키리크스 어산지 성범죄 수사기록 인터넷 유출돼
폭로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의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의 성범죄 혐의 경찰수사기록이 인터넷에 유출돼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4일 현재 한 웹사이트에 게재된 97페이지 분량의 이 PDF 파일은 스웨덴 스톡홀름에 있는 어산지의 변호사가 지난해 11월 영국 변호사인 제니퍼 로빈슨에게 팩스를 통해 보낸 것으로, 표지에는 어산지만을 위한 기밀자료라는 표시가 있으나 최근 인터넷상에 올랐다.

이 자료에는 지난해 어산지가 스톡홀름에서 성관계를 가졌다고 알려진 스웨덴 여성 2명의 진술과 함께 어산지의 경찰 진술, 찢겨진 콘돔에 대한 과학수사 결과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르면 영국 법정에서 ‘미스 W’라고 불린 한 여성은 자신이 자고 있는 동안 어산지가 콘돔을 사용하지 않은 채 억지로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건 당일 저녁 일찍 어산지와 합의하에 성관계를 가진 뒤 함께 잠이 들었는데 어산지가 억지로 삽입하는 바람에 잠이 깼다면서 즉시 “뭔가 끼고 있느냐(Are you wearing anything)”라며 콘돔을 사용했는지 물었지만 돌아온 답변은 “당신(You)”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당신은 에이즈에 걸리지 않는 게 좋을 것”이라고 말했고 어산지가 “당연히 걸리지 않았다”고 말해 성관계를 계속하도록 허락했다고 말했다.

경찰 자료는 “그녀는 너무 늦었다고 생각했다”면서 “이미 어산지가 삽입한 상태였고 더이상 말할 힘이 없었다. 그녀는 밤새 콘돔을 사용하라고 어산지를 졸랐다”고 기술했다.

이 자료에는 어산지가 또다른 피해여성으로 알려진 ‘미스 A’와 성관계를 가질 때 사용했던 콘돔에 대한 스웨덴 국립수사연구소의 조사 결과도 포함됐다.

미스 A는 피임기구를 사용해야만 성관계를 가질 것이라고 미리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어산지가 의도적으로 콘돔을 찢었다고 주장했으며, 어산지를 이를 부인하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제의 콘돔은 가위나 칼에 의해 잘려진 것은 아니었으나 찢어진 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어산지는 경찰에게 찢어진 콘돔은 기억나지 않는다면서 “나는 찢어진 콘돔을 찾고 있지도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어산지는 자신의 소송비용 마련을 위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기금모금에 나섰다고 미국 CNN이 보도했다.

“당신의 도움이 필요합니다”라는 어산지의 메시지가 실린 이 페이지에는 은행 계좌번호 등이 게재돼 있으며 이날 오후 현재 5700달러가 모금된 상태라고 CNN은 전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