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정치
  • 공화당의 ‘오바마 대항마’ 폴 라이언 주목

  • 기사입력 2011-01-27 14: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국정연설 직후 야당 대표로 연단에 설 폴 라이언 의원(40ㆍ공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 전역에 생중계될 라이언 의원의 맞대응 연설에서 그는 야당인 공화당을 대표에 입장을 밝히게 된다. 이번 연설은 향후 수년 간 공화당 정책 기조의 골간이 될 재정적자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특히 그가 공화당 내 차세대 유력 주자로 꼽히면서 이날 그의 연설이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 전했다.

라이언은 오는 2012년 상원의원 선거에서 현직인 허브 콜 상원의원(위스콘신)이 불출마할 경우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다. 존 베이너 하원의장과 미치 맥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그를 ‘오바마의 대항마’로 선택한 것만 봐도 그의 당 내 입지를 가늠하게 한다. 공화당은 최근 그를 하원 예산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했고 올 회계연도 남은 기간의 지출 삭감을 위한 전례없는 권한까지 부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심지어 공화당 일각에서는 그를 차차기 대통령 후보로 거론할 정도다. 신문은 “야당 대표로 연단에 서는 것은 스타가 되는 티켓은 아니었으나 올해 야당 연설자에게는 각별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는 재정적자 전문가로서 메디케어(노인의료보험)를 일종의 보조금인 바우처로 대체하고 근로자들이 개인계좌를 통해 사회보장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획기적이면서도 정치적으로 폭발성 있는 방안들이 포함된 ‘재정적자 타개책’을 저술하기도 했다. 댄 렁그렌 하원의원은 “라이언처럼 장기적 안목으로 재정적자 문제에 대처할 수 있는 인물은 없다”면서 “만일 내셔널 버짓(예산) 리그 축구팀을 선발한다면 나는 라이언을 주장 겸 쿼터백으로 기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성향의 무소속 의원인 버니 샌더스 의원은 “연방 적자 해소를 위해 어떤 연방 프로그램의 예산을 삭감할 지에 대해 공화당 지도부조차도 모호한 구석이 많은데 라이언 의원은 이 문제에 대해 매우 명쾌하다”고 말했다.

유지현 기자/prodigy@heraldcorp.com

오바마 신년연설 보고/듣기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