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애완견과 한 침대서 자는 것 위험해"
애완동물을 침대 옆에서 데리고 자는 게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이 같은 사실은 캘리포니아주립대학(데이비스 캠퍼스) 수의학과의 브루노 코멜 교수와 캘리포니아주 공중보건과 벤 건 수의과장의 공동연구에서 밝혀졌다고 유에스에이(USA) 투데이가 보도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미국인 가정의 60% 이상이 애완견을 키우고 있으며 이중 14~62%가 개나 고양이가 옆에서 함께 자도록 허용하고 있다.

코멜 교수는 “집안 내에는 매우 사적인 침실공간이 있는데 개와 고양이가 이곳에까지 들어가도록 해서는 안 된다”면서 “동물들이 침대 옆에 있도록 하는것은 위생상 안좋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개나 고양이와 함께 잘 경우 발생할수 있는 질병으로 심장과 소화계 시스템에 치명적인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선(腺)페스트와 샤가스병, 그리고 고양이와 함께 지내다 걸리는 바이러스의 일종인 고양이 발톱병 발병 가능성을 지적했다.

연구팀은 또 애완견이나 고양이에게 키스를 하는 행위도 위생상 바람직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동물과 인간 간의 질병전염을 연구하는 동물원성(原性) 감염증 전문가인 코멜 교수는 “이같은 위험이 매우 드물게 발생할 수 있지만 한번 발병하면 매우 심각한 질병이 될 수 있으며, 특히 면역체계가 제대로 발휘되지 못하는 사람이나 어린이의 경우 더욱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수의학과협회의 래리 코니게이 회장은 “이번 연구는 매우 균형잡힌 연구로, 애완동물로 부터 전염되는 사례가 매우 드물기는 하겠지만 발병 가능성은 있는 만큼 애완동물을 키우는 분들은 주의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코니게이 회장은 동물과 장난을 한 뒤에는 손을 씻고, 정기적으로 수의사에게 데려가 진단을 받도록 하는게 좋다고 조언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