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자체
  • 50여개 시민단체, 무상급식 발의 서명 돌입

  • 기사입력 2011-01-24 10: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세훈 서울시장이 제안한 무상급식 찬반 주민투표를 발의하기 위해 50여개 시민단체가 연대를 결성하고 본격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은 24일 ‘전면 세금급식 반대를 위한 시민연대 추진위(일명 세반추)’를 결성, 이날부터 본격 서명운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세반추에는 뉴라이트학부모연합, 서울사립중고등학교장회, 초중고등학교장총연합회, 교육을사랑하고고민하는모임, 바른학교어머니회, 바른교육전국연합 등 50여개 단체가 참여한다.

이인호 전 러시아대사, 천세영 한국학술정보원장, 유영옥 경기대 국제대학장, 전우현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도 개인 자격으로 이 연대에 참여했다.

이경자, 조해인, 김경미 등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측 공동대표는 “부자도 급식을 받는 민주당의 전면 무상급식은 앞으로 다가올 망국의 전조”라며 “이를 막기 위해 전면 세금급식 반대 캠페인을 범국민적으로 펼쳐나가고, 시민들의 서명을 받아 주민투표를 발의하고투표참여 운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전면 세금급식을 막아내겠다”고 선언했다.

대표들은 “공짜, 무상이라는 무책임한 말로 국민을 기만하고,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거짓약속을 남발하는 사람들의 후안무치한 행동을 저지하려 이렇게 모였다”며 “지난 지방선거에서 무상급식이라는 달콤한 사탕발림으로 재미를 본 민주당은 이제 내년 총선과 대선을 바라보며 무상의료, 무상보육, 반값등록금 등 공짜 시리즈를 마구 쏟아내고 있다”고 민주당을 강력 비판했다.

이들은 또 “빚을 내서 복지 헤택을 주는 것은 당장은 쉽고 편할지 모르나 시간이 흐르면 그 모든 부담이 우리 아이들에게 떠넘겨진다”며 “초등학교 무상급식 비용으로 전국적으로 매년 2조2000억원이 필요하고 서울만 하면 4000억원이 들어가는 부자 무상급식을 하기보다는 차라리 저소득 학생에게 석식을 주자”고 주장했다.

한편 주민투표를 주민발의형태로 진행하기 위해서는 서울시 총 유권자의 5%인 41만 8000여명의 서명이 필요하다.

<김수한 기자 @soohank2> soo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