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활동 올스톱…‘카라’ 진실공방

  • 기사입력 2011-01-20 10: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기 걸그룹 카라의 멤버 정니콜 한승연 강지영 등 세 명이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는 소식에 그 원인을 놓고 치열한 ‘진실 공방전’이 벌어질 조짐이다.
구하라가 마음을 바꿔 회사와 극적으로 화해하면서 카라는 일단 회사에 남게 된 박규리 구하라와 앞선 세 명으로 나뉘게 돼 ‘제2의 동방신기 사태’로 번지는 건 아닌지 시선이 모아진다.
이들 세 명은 지난 18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소속사 DSP미디어에 ‘전속계약 해지와 매니지먼트 업무를 중단하라’는 내용의 통보서를 보냈다.
또 세 명은 “지난해 지병으로 경영에서 물러난 이호연 전 대표 이후 전문성이 없는 경영진이 카라의 관리를 시작하면서 실질적인 연예기획이 이뤄지지 못했고 신뢰가 점점 약화되었다”고 주장했다. 현재 DSP의 대표직은 이 전 대표의 부인이 맡고 있다.
‘부당한 대우’가 갈등의 원인으로 비춰지고 있지만 이번 다툼을 수익배분의 갈등으로 보는 시각도 많다. 카라의 경우 지난해 일본에 진출해 큰 성공을 거두자 정니콜의 어머니가 DSP에 당초 계약보다 더 많은 수익배분을 요구했고, 결국 계약 해지 사태까지 오게 됐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왔다.
DSP 측은 “카라의 일본 진출과 관련해 모든 기획과 지원을 철저히 준비했다”며 “세 사람의 주장과 달리 수익배분 역시 돈이 입금되는 즉시 구성원 모두에게 동시 배분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세 멤버는 DSP가 일본 활동과 관련된 전속계약서를 ‘일본 아티스트 등록 서류’라고 속여 서명하게 했다는 것. 또 DSP재팬이 일본에서의 매출 일부를 수수료로 공제 후 남은 금액을 카라에게 부당하게 배분했다고 주장했다. DSP재팬 대표이사는 현 소속사 대표이사로 결국 동일한 대표이사가 두 개의 회사에서 이중공제를 해 카라의 권리를 부당하게 침해했다는 이야기다.
무엇보다 엔터테인먼트업계에서는 동방신기에 이어 최근 일본에 진출해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 카라마저 소속사와 갈등을 빚으면서 아이돌 그룹 위주로 다시 불기 시작한 한류 전선에 먹구름이 끼는 건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각 기획사도 카라의 후폭풍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일본의 주요 언론도 카라 사태를 실시간 보도하면서 예의주시하고 있다.
일단 카라는 20일 열리는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에도 불참하는 등 국내외 활동을 ‘올스톱’했다.
홍동희 기자/mysta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