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중국 엄마들은 우월” 中육아법 미국서 논란
중국 엄마들의 ‘호랑이 육아법’이 담긴 책이 미국에서 출간되면서 이에 대한 찬반논란이 미 대륙은 물론 멀리 중화권까지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예일대 로스쿨의 에이미 추아(48) 교수가 최근 펴낸 ‘호랑이 엄마의 군가(Battle Hymn of the Tiger Mother)’가 논란의 중심이다.

중국계 미국인인 추아 교수는 이 책에서 소피아(18)와 루이사(15) 두 딸을 중국 전통 방식으로 엄격하게 키워 모범생으로 만든 비법을 풀어놓았다. 이에 따르면 교육은 기본적으로 주입식이며 피아노나 바이올린 연습은 매일 정해진 시간에 해야 한다. TV 시청과 애완동물 키우기, 컴퓨터 게임, 학예회 참가, 방과 후 활동, 밤샘 파티 등을 엄격히 금지되고 학점은 A 이외에는 허락되지 않는다.

책의 내용이 알려지면서 추아 교수의 육아법을 지지하는 의견과 ‘아동 학대’에 가깝다는 비판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프란시스 카이-화 왕(44ㆍ미시간)은 “추아 교수의 방법은 잔인하고 모욕적”이라면서 “아이들은 평생동안 머릿속에서 그 목소리를 들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웬디 린(55ㆍ뉴욕)은 “이민자 부모가 할 수 있는 것은 자녀들에게 훌륭한 교육을 받게 하는 것뿐”이라고 지지했다.

이 책의 서평기사를 낸 월스트리트저널 아시아판 홈페이지에는 중국인 독자들이 몰려 순식간에 4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아이디 ‘php1988’의 독자는 “아이들의 나쁜 버릇을 엄하게 바로 잡지 않으면 안된다”며 저자에 지지를 보냈다. 반면 중국인들 사이에서도 “이 같은 봉건적 문화가 중국인에게서 창의력을 빼앗아간다”라거나 “저자는 자기혐오와 불안정으로 꽉 찬 사람일 뿐”이라는 반대의견도 만만치 않았다.

논란이 확산되자 추아 교수는 자신의 책이 회고록일뿐 육아법 안내서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사람들이 ‘이런 종류의 엄격한 교육방식이 온순한 로봇을 만들어내지 않는가’라고 물을 때 가장 마음이 아프다”면서 “내 딸들은 온순한 로봇과는 거리가 멀며 자신감 넘치고 재미있고 친절하다”고 말했다.

유지현 기자/prodig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