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뉴욕 타임스퀘어에 넘치는 붉은 영상물결 '시선 집중'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방미에 맞춰 뉴욕 타임스퀘어 중국 홍보 영상이 내걸렸다.

17일(현지시간) 타임스퀘어 초대형 광고판 6개의 스크린을 통해 중국을 상징하는 붉은 영상의 물결이 뉴욕 한복판을 가득 메웠다. 이날 상영된 광고는 중국 정부가 지난해부터 제작해 온 ‘국가이미지선전편’(國家形象宣傳片) 가운데 60초 분량의 ‘인물편’(人物片) 영상이다.

이번 영상에 등장한 인물은 명실공히 전 세계에 중국의 위상을 드높이는 대표 얼굴들이다. 중화권 최고 부자인 홍콩의 리카싱(李嘉誠) 청쿵(長江)실업 회장을 비롯해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야오밍(姚明), 중국의 첫 우주인인 양리웨이(楊利偉),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다이빙 여제’ 궈징징(郭晶晶),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랑랑(郞朗) 등이 출연했다. 이 영상은 상하이(上海) 광고회사인 영사광고(靈獅廣告)가 6개월 이상 준비작업을 거쳐 제작했다. 

이날 타임스퀘어를 지나던 시민들은 홍보영상에 큰 관심을 보여 ‘국가 홍보’의 목적으로 영상은 일단 합격점을 받았다. 고등학생 샬롯 맥거킨은 야오밍과 궈징징을 가리키면서 “두 사람을 알고 있다”고 말한 뒤 “중국과 미국이 정상회담을 한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겨울방학을 맞아 아들과 함께 뉴욕에 여행온 한 중국인 여성은 “뉴욕 타임스퀘어는 처음 와 보는데 운이 좋았다”면서 “중국인으로서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번 영상은 후 주석의 미국 방문과 때를 같이 해 대민외교 개선 전략의 일환으로 실시된 것으로 중국 국가 이미지를 개선하고 소프트 파워를 강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이번 영상은 오는 2월14일까지 매일 300번씩 20시간 동안 방송될 예정이다.

유지현 기자/prodig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