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동남아 출신 외국인 26% 차별경험…OECD국가 출신의 3배
서울에 사는 동남아 출신 외국인 4명 중 1명은 차별을 당한 적이 있다고 답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출신보다 3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이 최근 서울 거주 외국인 333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에서 차별을 당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동남아 출신은 25.9%로 나타났다. 중국, 대만 등 동북아 출신 중에서 차별을 경험했다는 외국인도 20.5%나 됐다.

이에 비해 미국이나 유럽, 일본 등 OECD 가입국 출신은 8.2%만이 ‘차별을 당한 적이 있다’고 답해, 동남아 출신의 3분의 1 수준이었다.

전체 응답자들이 차별을 경험한 분야는 취업이나 생업 유지 등 경제활동이 32.7%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공공행정서비스 7.2%, 주거지 선택 6.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OECD 가입국 출신 외국인은 차별을 겪은 분야로 금융서비스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동·서남아시아권 외국인은 주거 부문에서, 동북아시아권 출신은 의료 분야에서 차별을 느낀 경우가 많았다고 답했다.

서울시민으로서의 소속감을 묻는 질문에는 전체의 29.7%가 ‘어느 정도 그렇다’고 답해 가장 많았으나, ‘별로 그렇지 않다’가 21.9%, ‘전혀 그렇지 않다’가 13.8%에 달하는 등 부정적 반응도 적지 않았다. ‘보통’은 20.1%였다.

서울에서 모국 문화가 존중받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의 38.4%가 ‘보통’이라고 답했으며, ‘어느 정도 그렇다’와 ‘매우 그렇다’가 각각 29.7%와 9.3%로 부정적 반응보다 많았다.

서울시정개발연구원 관계자는 “이르면 2016년, 늦어도 2029년에는 서울 거주 외국인이 1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며 “서울시는 이들과 후손의 정착에 정책의 초점을 맞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09년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서울에는 166개국 출신 외국인 25만5749명이 살고 있으며, 이 중 한국계 중국인이 16만6413명(66.8%), 중국인은 2만5778명(10.3%), 미국인은 1만3103명(5.3%), 대만인은 8819명(3.4%) 등으로 집계됐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