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8년 간 딸 둘 살해…비정한 모정

울산 동부경찰서는 두 살배기 딸을 살해한 뒤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로 임모(35ㆍ여) 씨에 대해 17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임씨는 가출을 결심한 작년 2월2일 오전 9시께 딸 임모(2ㆍ여)양을 유모차에 태우고 울산에 있는 자신의 집 근처 놀이터로 끌고 가 주먹으로 머리를 수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임씨는 또 같은 날 오후 4시께 사망한 딸을 이불에 감싸들고 시외버스를 이용해 경남 양산으로 가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도 받고 있다. 며칠 뒤 임씨의 남편은 자취를 감춘 임씨가 딸과 함께 실종됐다며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작년 10월 임씨를 찾아냈다.

“딸이 어디 있느냐”는 경찰의 질문에 임씨는 “부잣집에 맡겼다”고 답했지만 딸의 치료기록이 전혀 없고, 지난 2002년 7월에도 생후 4개월 된 딸을 살해한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적이 있다는 점을 확인한 경찰의 추궁끝에 덜미를 잡혔다.

경찰은 임씨가 “남편 등 가족과의 관계가 안 좋아 가출을 결심했는데 딸이 계속 울고 칭얼대서 죽였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작년 3월 양산에서 발견된 어린이 시신이 임씨가 버린 딸이 맞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