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미술
  • ‘窓’을 표현하는 백미현 교수의 여섯번째 개인전

  • 기사입력 2011-01-12 08: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테라코타 작가 백미현(60.한양여대 교수)이 12일부터 서울 종로구 관훈동 가나아트스페이스3층 전시장에서 여섯 번째 개인전을 연다. 오는 18일까지 열리는 작품전에 작가는 ‘창’(Window)을 테마로 둥근 산과 나무, 꽃 등을 서정적으로 표현한 입체작품 40여점을 선보인다.

1975년 이후 46년간 한결같이 테라코타 작업만 고집해온 백미현 작가는 점토를 판으로 편편히 민 다음, 이를 잘라내 붙여 저화도 가마에서 구운 후 유약을 입히는 방식으로 작품을 만든다. 02)734-1333
이영란 기자/yr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