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버럭 법의학자 vs 엉뚱 황실공주’ 안방극장 맞대결......김아중·김태희 망가져도 눈부시다

  • 기사입력 2011-01-04 10: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믹 연기요? 부담 없이 막 해서 정 아니면 편집되겠죠.”(김태희)
“욱하는 장면이 많아서 나조차 낯설어하고 있어요.”(김아중)
연예계의 대표적인 새침 미녀 김태희ㆍ김아중이 새해 벽두부터 사정없이 망가진다. 드라마 ‘아이리스’에서 지적이고 당찬 NSS 최고의 프로파일러와 ‘그저 바라보다가’에서 내면의 상처를 지닌 새침한 여배우 등을 각각 연기했던 두 여배우로선 파격적인 변신이다.
오는 5일 첫 방송하는 MBC 새 수목드라마 ‘마이 프린세스’에서 김태희가 맡은 역할은 좌충우돌 실수를 연발하는 황실 공주 ‘이설’. 보육원 출신의 짠돌이 여대생 이설이 하루아침에 황실 공주로 신분 상승하는, 한국판 ‘프린세스 다이어리’의 주인공이다.
김태희는 지난 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이설은 나와 달리, 밝고 솔직한 인물”이라면서 “기분 좋으면 길거리에서 춤도 추는 이설 덕분에 최근 압구정동 한복판에서 소녀시대의 ‘화살춤’을 춰봤다. 과거와 달리 코믹하고 유쾌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웃었다. 그녀는 “자꾸 ‘이설화(化)’돼간다. 평소 말수도 적고 남의 시선을 많이 의식하는데, 요즘은 창피한 줄 모르는 이설처럼 돼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이 프린세스’와 동시간대에 맞붙을 SBS 수목드라마 ‘싸인’도 막강 라이벌답게 같은 날, 같은 시간에 제작발표회를 했다. ‘싸인’의 헤로인은 다혈질 새내기 법의학자 ‘고다경’ 역을 맡은 김아중. 다경은 유가족들에게 감정이입을 하는가 하면, 실수가 잦아 선배인 지훈(박신양 분)에게 구박받기 일쑤인 좌충우돌 캐릭터. 그러나 그 누구보다 저돌적이고 열정적으로 사건을 풀어간다.
김아중은 3일 목동 SBS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법의관들을 실제 만나봤는데 매우 인간적이고 긍정적인 모습이었다. 드라마를 통해 딱딱한 인텔리의 모습이 아닌, 누구나 갖고 있는 인간미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김아중은 카메라 앞에서 부검 과정을 그대로 재연해 보이기 위해 실제 부검에 참관하기도 했다.
김아중은 “국회 도서관 사이트에서 부검에 대한 학회지나 논문 등을 통해 미리 잔인한 장면을 보고 가서 그런지 무섭지는 않았다”며 큰 배포를 드러냈다.
김윤희 기자/wor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