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남미 순방 김 총리, 파라과이와 통상협력 강화 논의

  • 기사입력 2011-01-04 09: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남미를 순방 중인 김황식 국무총리는 3일(현지시간) 파라과이의 페르난도 루고 대통령, 루이스 프랑코 부통령과 연쇄 회동, 경제와 통상 등의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김 총리는 루고 대통령과 단독 및 확대 회담에 이어 오찬을 함께 했으며 프랑코 부통령과도 별도로 만찬을 함께 하는 등 파라과이 최고 지도자들과 잇따라 만났다.

파라과이는 특히 대통령 관저에서 열린 오찬에서 전 장관들과 토레스 대법원장이 참석하는 등 최상의 국빈급 의전을 보여줬다고 유성식 총리실 공보실장이 전했다.

김 총리는 올해 파라과이 독립 200주년을 축하하고 우리와 수교 50주년이 되는 내년에는 양국 공동 주관 문화 행사를 추진키로 하는 등 양국 간 우호협력을 강화,발전시키자는데 합의했다.

오전 열린 루고 대통령과의 단독 회담에서 김 총리는 이명박 대통령의 안부 인사를 전한 뒤 “파라과이는 1965년에 우리에게 농업이민을 허용해 준 고마운 나라”라며 “5000여명에 이르는 우리 동포에 대한 관심과 배려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파라과이를 우리의 공적개발원조(ODA) 중점협력 대상국으로 정한 것도 이런 점들과 무관치 않다”며 “한국과 파라과이 간의 이중과세방지협정 및 메르코수르(남미공동시장)의 조속한 체결을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메르코수르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으로 구성된 관세동맹으로, 파라과이는 올 상반기 의장국을 맡았다.

이에 대해 루고 대통령은 “현재 파라과이의 주택 부족이 80만호에 달한다”며 “주택 건설 사업에 중국과 대만이 주로 참여하는데 한국도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양국은 올해부터 파라과이를 ODA 중점협력대상국으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은 ‘대한민국과 파라과이공화국 정부간의 무상원조에 관한 기본협정’에도 서명했다. 김 총리는 4일에는 보가도 하원의장, 토레스 대법원장 등 주요 지도층 인사들을 예방하고 현지 한국학교를 격려 방문한다.

한편 앞서 2일 브라질을 방문했던 김 총리는 이날 밤 파라과이로 가기 위해 브라질 상파울루의 공항을 찾았으나, 비행기 연착으로 공항에서 두시간 가량 발이 묶였다. 그러나 김 총리가 공항에서 대기하는 동안 브라질측이 이에 대해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아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안현태 기자 @godmarx>ㆍ【연합뉴스】

pop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