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광래호, 4일 UAE 프로팀 알자지라와 '마지막 시험'

조광래호, 내년 2월 9일 ‘히딩크’ 터키와 원정평가전
‘조광래호’가 4일 아랍에미리트 프로팀과 아시안컵을 앞둔 마지막 시험 무대를 펼친다.

조광래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4일 오후 UAE의 알 자지라와 평가전을 치른다. 알 자지라는 지난 시즌 UAE 리그 2위를 차지한 강팀이다. 현지 클럽과 경기지만 A매치 못잖은 중요성을 가진다. 며칠 전 시리아와 평가전서 불안한 조직력을 보인 데다 ‘박지성 시프트’의 대안도 철저히 실험해야 하기 때문이다.

일단 ‘박지성 시프트’를 대신하는 새로운 포메이션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 조 감독은 지난 2일 새해 첫 훈련에서 박지성을 왼쪽 미드필더로 복귀시키고,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 겸 처진 스트라이커에 그 대신 구자철을 올려 전술 게임을 진행시켰다. 최전방 공격수 지동원을 받치는 역할이다. 구자철은 그간 대표팀에서 주로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었다. 

이른바 ‘구자철 시프트’가 새로 등장한 셈. 그러나 섣불리 판단하기는 이르다. 김보경과 손흥민이 여전히 이 포지션의 경쟁자다. 특히 손흥민은 시리아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돼 지동원과 긴밀한 호흡을 보이며 빠른 템포의 공격을 추동했다.선발로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아시안컵 51년 만의 제패를 노리는 한국팀의 편제가 최종 정비될 알 자지라와 평가전은 4일 오후 1시 30분(한국시간) 열린다.

8일 개막하는 아시안컵에서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바레인(10일) 호주(14일) 인도(18일)와 잇따라 상대한다.

<임희윤 기자 @limisglue> im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