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靑 “그런말 했다면 패륜아” 격앙

  • 기사입력 2010-12-28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주당과 회담 고려안해”

千의원 “민심 분노 대변”



정치권의 대치국면이 청와대를 포함해 여야 간 원색적인 말싸움으로 확전되는 등 파문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는 28일 민주당 천정배 최고위원이 이명박 정부를 원색적으로 비난한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지난 정부에서 명색이 법무장관까지 지낸 분이 설마 시정잡배처럼 그런 발언을 했겠는가 의심했었다”면서 “만약 그런 발언을 했다면 패륜아”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관계자는 또 “발언을 한 당사자는 정계 은퇴를 해야 한다”면서 “그리고 당 공식 행사에서 이런 발언이 나오도록 한 손학규 대표도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천 최고위원은 지난 26일 경기도 수원역 앞에서 열린 ‘이명박 독재심판 경기지역 결의대회’에서 “이명박 정부를 소탕해야 하지 않겠나. 끌어내리자”, “헛소리하며 국민을 실망시키는 이명박 정권을 어떻게 해야 하나. 확 죽여 버려야 하지 않겠나”라고 원색적으로 비판했다.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천 의원은 장관을 지냈고, 민주당 최고지도에 대권을 꿈꾸는 사람으로 알고 있는데 국민 모두가 존중하고 보호해야 할 이 나라 대통령에게 망발의 발언을 한 것은 큰 충격이라 아니할 수 없다”며 “이런 철학과 사고방식을 갖고 정치를 계속하는 것은 우리 정치의 질만 떨어뜨리고 더 큰 실망만 안겨드리는 만큼 정계를 떠나야겠다”고 말했다.

한편 천 최고위원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내 발언은 이명박 정권에 분노한 민심을 대변한 것”이라며 “‘한나라당이 이를 문제 삼는 것은 제 발 저린 사람들의 정치공세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양춘병 기자/y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