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올 연말 ‘이 와인’이면 사랑받는다?

유난히 더운 여름 기운이 쌀쌀한 바람으로 바뀌자마자 2010년의 마지막을 준비해야 할 순간이 다가왔다. 뭐니뭐니해도 연말 모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지인들과 행복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술과 음식을 준비하는 일.

하지만 모두가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술을 골라내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이럴 때는 알코올 함량이 높은 독한 술 보다는 가족, 친구, 연인, 직장동료 등 가까운 이들과 편안한 분위기에서 즐길 수 있는 우아하고 섬세한 ‘레드 와인’을 준비해보자.

12월, 최후의 만찬에 어울리는 와인은 단연 최고의 품격이 느껴지는 프랑스 보르도 레드와인이다. 보르도 지역의 레드와인은 다양한 종류의 음식에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질 뿐만 아니라 섬세하고 부드러운 스타일의 와인이 많기 때문에 편안한 지인들과의 모임에 안성맞춤이다. 또한 ‘명품 와인’답게 기억에 남을만한 흥미로운 스토리를 담은 와인들이 많아 사람들과 모였을 때 대화를 풀어가기 좋은 점 역시 보르도 와인의 강점이다.

▶가족들과의 오붓한 연말 모임을 준비한다면 

숭례문와인 ‘그랑드 포르테 뒤 쉬드 보르도 (Grande Porte du Sud Bordeaux)‘로=가족과 함께 하는 연말 모임 자리는 화려하지 않아도 깊이있고 진중하며 클래식한 맛을 자랑하는 레드와인이 어울린다. 특히 와인에 익숙하지 않은 부모님이나 형제가 있다면 많은 이들에게 인기가 있는 편안한 와인을 고르는 것이 좋다.

올 연말에는 와인을 즐기는 동시에 선행도 베풀 수 있는 ‘숭례문 와인’이 있으니 가족들과 함께 뜻깊은 추억을 만들고 싶은 이들에게는 제격이다. 그 주인공은 바로 프랑스 ‘샤토 가호’사의 레드 와인 ‘그랑드 포르테 뒤 쉬드(Grande Porte du Sud)’. ‘남쪽의 큰문’이란 뜻인

이 와인은 갈비와 불고기 등 간장 양념을 기본으로 한 한국요리에 맞게 설계된 최초의 정통 보르도 와인으로, 2008년 프랑스 출시 이후 파리의 80여 개 한식당에서 레드 와인 판매 1위를 기록할 만큼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샤토 가호 사장인 프랑수아 게즈가 2005년 한국 방문 당시 맛본 한식에 반한 이후 만들게 됐으며 2008년 숭례문 화재 당시 한국인들의 슬픔에 깊은 인상을 받아 숭례문과 관련된 이름을 짓게 됐다.

이 때문에 와인 라벨에는 숭례문 그림과 함께 ‘숭례문은 한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문화유산으로…’와 같은 설명이 적혀 있다. 또 와인 값의 일부가 한국 문화재 보존기금이 적립돼 착한 와인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 달콤한 연인과의 스카이라운지 데이트를 준비한다면, '샤또 드 라 리비에르 보르도(Château de La Rivière Bordeaux)’로

크리스마스 이브가 있는 12월은 연인들이 가장 설레는 달이다. 사랑하는 연인과 한해의 마지막을 보내며 짜릿한 데이트를 즐기는 이들에게 없어서는 안될 것이 세가지가 있다면 바로 분위기 있는 장소, 향긋한 와인, 마지막으로 달콤한 키스가 아닐까.

특히 올해 연말에는 분위기있는 스카이라운지에서 데이트를 즐기며 조금 특별한 ‘프로포즈 와인’으로 연인에게 사랑을 전해보자. 추천와인은 ‘샤또 드 라 리비에르’로 이 와인은 프랑스 3대 와인작위인 쥐라드 작위를 받은 영화배우 정준호가 연인을 위한 프로포즈용 와인으로 추천한 바 있다. 프랑스 보르도 프롱싹 지역에서 생산되는 와인으로 그랑크뤼 와인으로 간주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높은 퀄리티를 자랑한다. 또한 759년 샤를마뉴 대제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유서깊은 와이너리의 제품이다.

훌륭한 바디감과 균형잡힌 밸런스를 자랑하며 부드러운 맛과 기분좋은 여운을 남기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와인이다. 때문에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는 이들에게는 고백을 위한 징검다리가, 오랜 시간을 함께한 연인에게는 더욱 돈독한 사랑을 만들어주는 마법의 묘약이 돼 준다.

▶친구들과 함께하는 연말 여행이라면새해 행운을 기원해주는 ‘라피트 레정드 보르도 (Lafite Légende Bordeaux)’ 한 잔

오랜 고향 친구, 혹은 학교 친구들과 떠나는 연말 여행은 상상만해도 즐거움이 가득하다. 올 연말친구들과 함께 스키장이나 가까운 근교의 펜션, 혹은 한적한 시골로의 1박 2일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이들이라면 평소에 즐기던 소주, 맥주보다는 조금 더 분위기를 특별하게 만들어 줄 와인을 미리 준비해보자.

‘라피트 레정드 보르도’는 세계 5대 와인 중 하나인 ‘샤토 라피트 로칠드’를 생산하는 프랑스의 와인 명가 ‘라피트 로칠드’ 가문이 만든 대중적인 와인이다. 와인 이름에 ‘전설’이란 뜻의 ‘레정드’를 넣은 이유는 와인의 전설로 길이길이 역사에 남을 와인이란 오너 일가의 의지가 담겼기 때문.

실제로 이 와인은로 골드만삭스를 소유한 세계적인 금융 명가 로스차일드 가문이 그들의 가족모임에서 즐겨 마실 수 있는 하우스와인 용도로 만들었다가 주위 사람들 호응이 커져 판매까지 나서게 됐다. 현재, 이 와인은 각종 연회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금융권에서 ‘럭키와인’으로 불리며 행운의 의미를 상징한다.

특급 와인 메이커들이 직접 고른 포도밭 중에서도 또 다시 엄선된 포도로 만들어 특유의 섬세함과 부드러운 탄닌감, 아로마 등이 균형감 있게 표현되는 게 특징이다. 처음으로 와인을 접하거나 술을 특별히 좋아하지 않는 이들이라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어 여행지에서 마시기 좋다

▶직장 동료, 선후배와의 송년회 자리라면, G20 오찬 와인 ‘샤또 레베쉐 뽀므롤 (Château L’évéché Pomerol)’를

때론 경쟁상대가 되고 의견이 맞지 않아 다툼이 생기기도 하지만 함께하는 시간이 많은 만큼 서로에게 의지가 되고 든든한 버팀목이 되기도 하는 직장 내 동료와 선후배. 그만큼 가깝고도 어려운 관계인 직장 동료들과의 연말 회식자리는 직장인들에게 가장 신경쓰이는 연말행사일수밖에 없다. 이런 자리에 어울리는 비장의 무기가 있다면 바로 이번 G20 정상회담 오찬에서 유일하게 선보인 레드와인 ‘샤또 레베쉐’다.

G20에 등장한 와인 중에서 가장 품격있고 우아한 레드와인으로 손꼽히는 ‘샤또 레베쉐’는 프랑스 보르도의 뽀므롤 지역에서 생산된 정통 보르도 와인이다. 뽀므롤 남쪽에 위치하고 있는 와이너리 ‘샤또 레베쉐’는 모래와 자갈토양이 주를 이루며 평균 50년 이상인 포도나무로 수확 2주 전부터 신중한 분류과정을 거쳐 최상 품질의 포도만을 수확해 와인을 만들어낸다. 이로 인해 깊고도 중후한 맛과 함께 풍부한 부케를 느낄 수 있는 게 장점이다.

다양한 한식 양념과도 잘 어울릴 뿐만 아니라 회식 자리에서 자주 찾게 되는 육류와도 최고의 궁합을 자랑해 연말 회식상에 올려놓으면 풍미도 돋워주고 분위기도 살려준다.

황혜진 기자/hhj6386@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