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드라마
  • 조동혁·서도영, 조선시대판 짐승남·차도남·꽃미남이 온다

  • 기사입력 2010-12-06 21: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승희 기자 @seungheez>

요즘 ’짐승남’, ’차도남’, ’꼬픈남(꼬시고 싶은 남자)’을 빼놓고 드라마를 설명하면 서운하다. 드라마를 통해 양산되는 온갖 ’oo남’들이 조선시대판 짐승남(조동혁)이 되어 온다. 차조남(차가운 조선 남자 서도영)도 있고, 꽃미남(장태훈)도 있다.

케이블 채널 OCN TV 시리즈 ‘야차’에는 영화 ‘300’에서 볼 법한 식스팩을 가진 짐승남 조동혁과 드라마 속 재벌 2세를 방불케하는 차조남(차가운 조선 남자) 서도영과 짐승남과 차조남을 아우르는 샤프한 꽃임금 장태훈이 등장한다.

이들 캐릭터 가운데 한 사람만 등장해도 여심을 흔들 짐승남, 차조남, 꽃미남이 6일 서울 용산 CGV에서 진행된 ‘야차’ 제작발표회에 모였다.

먼저 짐승남 조동혁이다. 조동혁은 ‘야차’의 짐승남 캐릭터(이백록)를 위해 무려 10kg을 늘렸다. 여기서 유의할 것은 근육 무게만 10kg이라는 것. 동료배우 오지호는 조동혁을 보고 ‘야성 글래머’라고 말했을 정도였다. 

조동혁은 “이 작품을 하기로 결정한 뒤 ‘한국판 스파르타쿠스’ ‘300’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그 배우들에게 몸으로 밀리고 싶지 않았다”면서 “죽을 각오로 열심히 운동했다. 몸을 움직이기도 힘들었지만 무엇보다 가장 힘든 것은 닭가슴살과 고구마만 먹으면서 촬영하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차조남’ 서도영(이백결)은 자신의 “캐릭터를 만났을 때 차갑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다. 친형을 죽이고 싶어하는 마음을 가진 남자인데 이 캐릭터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힘들었다”면서 “일에 대한 성공과 야망을 품은 남자를 표현하기 위해 많은 작품 보며 공부를 많이 했다. 그동안 맡아왔던 캐릭터와 다른 연기를 통해 변신하고 싶었다”는 속내를 전했다.

신예 장태훈의 경우, 이 드라마 유일의 수위 높은 장면을 찍은 장본인이다. 게다가 꽃미남이다.

장태훈이 맡은 역할은 ‘군약신강’이 판치는 혼란스러운 시대를 짊어진 비운의 왕, 살아남기 위해 퇴폐적으로 행동하고 정신없이 살기 위해 애쓰는 캐릭터다. 이 캐릭터에 대해 장태훈은 “처음부터 부담이었다. 우여곡절 끝에 캐스팅됐고, 12회까지 전 인물 통틀어 단 한 번 나오는 베드신을 내가 했다”면서 “흥분되지 않았으면서도 흥분하는 듯한 연기를 했다. 어린 나이에 소화하기 힘든 역할이었지만 많은 도움을 받으며 작품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이 남자는 어쩌면 ’꼬픈남’이 될 수도 있다. 가련한 외모에 불운을 숨긴 채 방황하고 고뇌하는 왕의 모습이 여성들의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꼬픈남’으로 대치될 수도 있어서다.

조선시대판 짐승남·차조남·꽃미남의 향연 ‘야차’는 오는 10일 첫 방송된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