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휴대폰 `로밍 폭탄' 126만원...홍혜걸 박사도 뿔났다
 
휴대폰 요금이 126만원? 의학박사 홍혜걸 씨가 해외 로밍 요금폭탄을 맞고 잔뜩 뿔이 났다. 홍씨가 미국 여행에서 음성통화를 포함해 쓴 로밍 요금이 무려 126만원이나 청구된 것이다. 홍씨의 사례가 트위터 상에서 퍼지면서, 해외 로밍 시 과금 정책에 대한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또 고객들에게 로밍 요금체계에 대해 충분히 고지하지 않은 이동통신사들의 행태도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지난 1일 홍혜걸 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에서 SKT로부터 황당문자 받다. 보름동안 미국여행중 로밍요금이 126만원이 나왔다고 한다”며 “벨 울리는 시간도 요금에 포함되고 1초만 써도 1분 요금이 적용된단다. 미리 알려주면 주의라도 하련만 100만원 넘을 때까지 가만있다 이 무슨 망발인가”라고 울분을 터뜨렸다.

이어 “트윗이나 메일받기 등 스마트폰을 이용한 데이터 로밍비용도 장난이 아니네요. 스마트폰 갖고 미국 갔다 낭패네요. 밤엔 아예 꺼놓아야합니다. 묵음으로 해놓고 잤는데 그새 한국에서 걸려온 전화 벨소리 울린 시간이 모두 계산됐네요. 이런 법이 있나요 나참”이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그렇다면 정말 해외 로밍 시 벨 울리는 시간도 요금에 포함되는 걸까. 이에 대해 SKT측은 “벨소리가 울린 것만으로 요금이 부과되지는 않는다”며 “다만 미국의 경우 벨이 울려도 아예 안받으면 상관이 없는데 늦게라도 받으면 앞서 벨소리가 울린 시간까지 포함돼 통화 요금이 부과된다” 고 답변했다.


사실 해외로밍 요금 폭탄을 맞은 고객들이 이통사들에 불만을 표시하는 부분은 따로 있다. 바로 어마어마한 요금이 부과되고 있음에도 이를 고객에게 고지해주지 않는 무책임한 태도다. 홍씨는 “제가 화가나는 건 가만히 있다가 이제 귀국하려니까 갑자기 문자를 턱하고 보내는 SKT의 행태입니다. 10만원대라도 경고해주면 주의했을 터인데요”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SK텔레콤의 경우 데이터 요금과 관련해서는 일정량 소진시 마다 SMS로 통보하고 있고, 20만원 초과 시엔 상담원이 전화로 직접 고지하고 있다. 하지만 홍씨의 사례처럼 음성통화를 포함해 100만원을 훌쩍 넘긴 경우에는 중간 고지 없이 나몰라라 하는 모습을 보였다.

홍씨의 해외로밍 요금폭탄 사례를 접한 누리꾼들은 “핸드폰 속에 숨어서 도적질하는 수준이군요.” “이게 사실이라면 말도 안됩니다. 무서워서 해외에선 로밍전화도 못 쓰겠네요” “해외로밍 정책 일일히 익히고 가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습니까. 서비스 요금이 지나치게 많이 부과되고 있을 경우에는 업체에서 한 마디 언지라도 해줘야되는 거 아닌가요?”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근에는 음성통화뿐 아니라 데이터 이용에 따른 요금폭탄 사례도 늘고 있다. 단기출장을 다녀온 한 누리꾼은 카카오톡만 이용했는데도 4만원이 부과되는가 하면, 또 다른 누리꾼은 해외에서 사진 몇 장만 찍었을 뿐인데 몇십만 원이 찍힌 데이터요금 고지서를 받기도 했다.

해외 로밍시 데이터 요금에 따른 고객들의 불만이 속출하자 KT는 해외에서 사진 촬영시 데이터 요금 부과 방지를 위한 예방법을 최근 고지했다. 촬영 지역에 대한 위치정보를 수신하면서 약 1~4kb 정도의 소량 데이터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단말기에서 ‘데이터로밍’이나 ‘셀룰러 데이터’를 OFF 하면 데이터 요금이 나오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한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해외 로밍 시 국가 또는 현지 이동통신사에 정책에 따라 요금이 천차만별로 부과된다”며 “공항 내 이동통신 서비스센터에 들르거나 미리 고객센터에 연락해 여행 국가에 따른 요금부과 체계 및 할인제도를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데이터 요금이 걱정된다면 단말기에서 데이터 로밍 기능을 아예 차단하는 것이 좋으며, 차단 설정이 까다로운 경우에는 APN Controller 등의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3G 데이터를 차단할 수도 있다.
(사진출처=홍혜걸 씨 트위터 캡쳐화면)

이혜미기자 /ha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