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강진, 교민들도 피해

  • 기사입력 2010-09-04 08: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서 4일 새벽 발생한 강진으로 일부 지역에서 전기와 수도가 끊기고, 건물이 파손되는 등 상당한 피해가 발생했다.교민들도 크고 작은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이날 새벽 4시35분 크라이스트처치 서쪽 30km 지점, 33km 땅속에서 발생한 지진의 진도는 7.4로 크라이스트처치 지역에서 지금까지 발생한지진 가운데서 가장 강력한 것이다.

이날 지진으로 큰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으나 작은 부상을 입은 사람들이 있고, 크라이스트처치의 일부 건물들이 부분적으로 부서져 안이 들여다 보이고 부서진조각들이 길거리를 덮어 시내 중심가는 마치 전쟁터를 방불케 하고 있다. 일부 도로는 아예 폐쇄됐고 일부 지역의 전화도 불통되고 있다.

또 많은 사람들이 집밖으로 나와 피해상황을 살펴보면서 카메라와 휴대전화 등으로 사진을 찍는 광경도 보였으나 안전요원들이 여진 등으로 인한 추가적인 피해가우려된다며 주민들에게 건물 가까이 다가가지 말 것을 당부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크라이스트처치에 거주하는 교포들도 집안에 있던 그릇이 깨지거나 가구가 넘어지는 등 크고 작은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크라이스트처치에서 15년째 살고 있는 강동원씨는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새벽에 잠결에 집이 흔들리는 것을 느끼고 가족들이 모두 잠을 깼다면서 집이 무너질 것 같은 불안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집안에 있던 그릇들이 떨어져 깨지고 전기와 전화도 끊겼다면서 큰 지진이집을 흔들고 간 뒤에도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민홍기씨도 잠을 자다 식구들이 모두 놀라서 깼다면서 10분에서 15분 정도는집이 심하게 흔들렸다고 전했다.

그는 지진이 발생한 뒤 놀라서 방에서 나오자 거실에 있던 오디오 스피커가 쓰러지고 전기가 끊겨 있었다며 갑갑하고 불안하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교민들과 휴대전화로 안부를 묻고 있다며 높은 지역에 있는 어떤 교민은 집이 무너질까봐 아예 집밖으로 대피한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날 오전까지도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며 기자와 통화를 하고 있던 8시쯤에도 집이 흔들리며 문이 저절로 열리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크라이스트처치에는 4000여 명의 교민들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