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유튜브에 동영상 올리고 매출도 수억원 올리는 ‘유튜브 부자’들

  • 기사입력 2010-08-26 15: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일 수백만명이 다녀가고 매주 6만편의 동영상이 등장하는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에서 공유하는 건 동영상뿐만이 아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재미로 유튜브를 찾지만 누군가는 연간 수억원을 벌어들기도 한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인터넷판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인터넷 광고업체인 튜브 모굴(Tube Mogul)은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이 ‘입소문’을 타면서 1년간 10만달러(약 1억2000만원) 이상을 벌어들인 ‘유튜브 부자’ 10명을 조사해 발표했다.

유튜브 부자 중 첫 번째로 꼽힌 미국 캘리포니아의 셰인 도슨은 유튜브에 올린 외설적인 풍자 동영상 덕분에 지난 1년간 31만5000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그가 올린 동영상은 무려 4억3100만번 이상 조회됐다.

또 데인 보이디그하이머는 자신이 만든 코믹물인 ‘어노잉 오렌지’ 시리즈로 28만8000달러를 벌어들여 2위에 올랐다. 어노잉 오렌지 시리즈는 맛보기 프로그램(시범 제작물) 논의가 진행중인 만큼 조만간 주류 미디어에도 얼굴을 비출 것으로 보인다.

그런가하면 비디어 블로거 나탈리 트란은 사람들이 날씬한 복부 만들기에 집착하는 모습을 패러디한 영상물로 10만1000달러의 수익을 올려 10위에 랭크됐다.
[사진=어노잉 오렌지 시리즈]

도슨의 영상과 어노잉 오렌지를 비롯해 황금알을 낳은 동영상 10편중 9편은 코믹물이어서 코믹물에 대한 반응이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유튜브 부자들의 수익은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인 구글 소유의 유튜브와 콘텐츠 원작자가 배너광고 수익을 50대 50으로 나눠 갖는 구조에서 나온다.

물론 이들의 수익은 스티븐 스필버그와 제임스 캐머런 감독, 배우 벤 스틸러 등이 벌어 들이는 돈에 비하면 약소하다.

그러나 이들은 침대 머리맡에서 하는 소일거리를 사업으로 바꾸는 일을 해냈으며 이는 주류 미디어 업계도 가능할 것으로 생각지 않았던 일이라고 인디펜던트는 평가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