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멕시코만 원유유출 3개월만에 첫 차단"
사상 최악의 미국 멕시코만 원유유출 사태를 수습하고있는 영국 석유회사 BP가 지난 4월 석유 시추시설 폭발사고 이후 근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유출 차단에 성공했다고 15일(현지시각) 밝혔다.

켄트 웰스 BP 선임부사장은 이날 새로 장착한 차단돔을 시험 가동하자 오후 2시25분께 유정에서 나오는 기름이 더는 멕시코만으로 유출되지는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고 CNN 등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는 시추시설 ‘디프 워터 호라이즌’ 폭발사고가 난 4월20일 이후 정확히 85일 16시간25분이 지난 뒤다. 그간 멕시코만에는 9350만~1억8430만갤런에 이르는 원유가 유출된 것으로 미 방제당국은 추산하고 있다.

BP는 지난 12일 무게 75t짜리 대형 차단돔을 원유가 유출되는 해저유정에 설치하고 애초 13일 강도.압력 시험가동을 할 예정이었으나 추가 유출 가능성 등에 대한분석이 더 필요하다는 방제당국의 판단에 따라 이를 연기했었다.
방제당국은 전문가들과 논의 끝에 다음날인 14일 시험가동을 승인했으나 차단돔에 연결된 파이프 ‘초크 라인(choke line)’에서 또다시 유출이 발견됐고, BP는 이를교체한 뒤 비로소 시험가동에 본격 돌입했다.

BP의 더그 서틀스 최고운영책임자는 이와 관련, “시험가동 결과인 만큼 섣불리 결론을 지을 수는 없다”고 전제한 뒤 6시간 단위로 시험 가동 데이터를 미 정부 관리들과 함께 검토, 분석해서 최종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차단돔 설치를 통한 유출 기름의 회수작업과 관련해 ‘긍정적인 신호’가 나오고 있다면서 조심스럽게 낙관적인 전망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아직 시험 가동 국면에 있다”면서 “내일쯤이면 추가적인 결과를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험가동 결과가 실패로 나타나면 6시간 후에 중단되지만 결과가 좋으면 48시간동안 계속될 수 있으며, 실험이 계속될수록 유정이 차단돔에 의해 완전히 차단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