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양이 무참히 죽인 20대여성 동영상 충격
  20대 여성이 이웃집 고양이를 잔인하게 때리는 장면이 고스란히 찍힌 동영상이 인터넷상에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폭행당한 고양이는 이후 죽은 채로 발견됐다.

사건은 지난 6월 15일 새벽에 벌어졌다. ‘은비’라는 이름의 고양이는 14일 밤 11시 자신이 사는 오피스텔의 문이 열린 틈을 타 밖으로 나왔다. 이후 복도를 서성이던 고양이는 새벽에 문제의 여성과 맞닥뜨렸다. 이 여성은 고양이를 데리고 엘리베이터를 탄 뒤 1층으로 갔다가 다시 10층으로 올라왔다.

이후 옷을 갈아입고 나온 여성은 고양이를 집어던지고 발로 밟는 등 무자비하게 때리기 시작했다.

다음날 새벽 고양이는 오피스텔 아래에 떨어져 죽은 채 발견됐다. 때문에 이 여성이 폭행에 그치지 않고 고양이를 창밖으로 던져 죽인 것으로 의심되고 있다.
<CCTV영상 캡쳐>

그러나 사건의 장본인은 당시 술에 취해 있었다며 고양이를 때린 것은 인정하나 던져 죽게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여성은 동물보호 시민단체인 ‘동물사랑실천협회(동사협)’에 의해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당한 상태이다.

동물보호법 제 7조는 ‘살아있는 상태에서 동물의 신체를 손상하는 행위 등에 대해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동사협은 또 해당 CCTV영상을 홈페이지에 올려놓고 누리꾼들로부터 서명을 받는 등 동물 학대의 심각성을 알리고 있다.

해당 동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한 마디로 ‘충격’이라면서 “아무리 말 못하는 고양이지만 누군가에겐 가족 같은 반려동물”이라며 “반드시 처벌을 해야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평소 고양이 울음소리 등 이웃의 반려동물 소음 때문에 괴로웠다던 한 누리꾼 역시 “가해 여성이 순간적으로 화를 참지 못했을 수도 있지만 저런 식으로 대응한 점은 분명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김우영 기자/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