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훅
  • 주니어헤럴드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아사다 “프리스케이팅 자신있다”

  • 스포츠
아사다 “프리스케이팅 자신있다”
기사입력 2010-03-29 16:39
201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오랜만에 ‘피겨퀸’ 김연아(20.고려대)에 앞선 아사다 마오(20.일본)가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사다는 27일(한국시간) 새벽 이탈리아 토리노 팔라벨라 빙상장에서 열린 대회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주특기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반)이 다운그레이드 판정을 받아 68.08점을 받는 데 그쳤지만, 김연아가 평소답지 않은 실수를 한 덕에 778점 앞서며 2위에 올랐다.
아사다가 김연아와 맞대결에서 앞서는 점수를 받은 것은 지난해 2월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렸던 2009 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프리스케이팅 이후 1년여만이다.
당시 아사다는 프리스케이팅에서 118.66점을 받아 116.83점을 받은 김연아를 제치고 1위에 올랐으나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뒤졌던 탓에 대회 우승은 김연아에게 돌아갔다.
아사다는 이번 경기를 마치고 “전체적으로 오늘 스케이팅에 만족한다. 상승세를 타며 프리스케이팅에 나설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사다는 이날 첫 과제였던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콤비네이션 점프에서 트리플 악셀의 회전수가 부족했다는 판정을 받아 4.32점을 얻는 데 그쳤다.
아사다는 “더 높이 뛰어올랐다면, 완벽하게 돌 수 있었을 것”이라며 프리스케이팅에서 점프를 더욱 보완할 뜻을 밝혔다.
아사다는 “이번 대회 남자 싱글 우승을 차지한 다카하시의 연기로부터 영감을 많이 받았다”면서 프리스케이팅도 자신있다고 말했다.
김성진 기자/withyj2@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