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superich
  • realfoods
  • 헤럴드팝
  • k-pop
  • 주니어헤럴드
  • 구독신청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부동산
  • 웹툰
  • 포토
  • 매거진
  • New데이터랩




기사상세보기

“터미네이터 주지사가 사인한 자동차 팝니다”

  • 국제
“터미네이터 주지사가 사인한 자동차 팝니다”
기사입력 2010-03-30 20:21

[랭킹뉴스] 1000대 한정판매 ‘괴물 헤어드라이기’ 성능이?

심각한 재정적자에 시달리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가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돈이 되는 것이면 뭐든 내다 팔고 있다.

캘리포니아 주는 그동안 쓸모가 없어졌거나 주인이 나타나지 않아 보관중이던 물건들을 지난주부터 이베이 등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팔기 시작했고, 오는 28일부터 이틀간 새크라멘토의 한 창고에서 6000개 이상의 물품을 경매한다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가 26일 보도했다.

주 정부 소유의 2001년식 포드 포커스 자동차도 경매에 부쳐졌다. 슈워제네거 지사는 한 지지자의 아이디어를 수용해 이 차에 직접 사인도 했다. 경매 전문가 대런 줄리엔은 슈워제네거가 자동차 차광판에 사인함으로써 400달러 정도는 더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자동차 경매는 슈워제네거 지사가 지난달 주 정부의 자동차 보유 대수를 줄이라는 행정명령을 내림에 따라 경매에 나왔다.


이밖에 외투 걸이 선반은 5달러, 진주 목걸이는 46달러, 귀고리는 51달러에 각각 지난 25일부터 이베이에 나왔다. 이것들은 주 경찰이 몰수했거나 주인이 없는 것으로 게시했던 물건들이다. 한 납세자단체의 대표인 잔 쿠팰은 이번 경매는 다분히 상징적일 수 있지만 “이것이 주 정부 소유 재산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한 시발점이라면 아주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