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버터빈 괴물펀치, 빚맞았는데 실신했다

  • 기사입력 2010-03-31 13: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격투기대회 무신 2에 메인이벤터로 출장한 국내 MMA의 탑 클래스 스트라이커 권아솔이 K-1에도 출장한 바 있는 강호 세르칸 일마즈를 판정으로 격파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26일 서울 올림픽공원 펜싱경기장에서 개최된 입식 프로격투기 이벤트 무신 2에 출장한 권아솔은 75㎏ 계약체급으로 태권도의 강호이자 K-1 맥스에서도 손꼽히는 태권도 파이터 세르칸 일마즈와 메인이벤트에서 격돌했습니다.

초반 일마즈의 매우 빠른 뒤차기 등에 자신의 특기인 공격적인 압박을 펼치지 못하며 고전하던 권아솔은, 그러나 오랜만에 프로 경기에 복귀한 일마즈가 체력이 떨어지는 기미를 보이자 원투 훅 컴비네이션과 MMA 파이터 특유의 끈적한 더티 복싱 등으로 일마즈를 괴롭혔습니다.

3라운드 종료 후 연장전 돌입 판정을 받은 권아솔은 강력히 저항하는 일마즈를 2라운드부터 재미를 보기 시작한 압박과 더티복싱으로 압도, 결국 3-0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두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4라운드의 제왕’이라고 불릴 정도로 강력한 펀치력을 자랑하는 복싱 챔피언 출신의 종합격투기 겸 입식격투기 파이터 ‘버터 빈’ 에릭 에쉬는 국내 입식 헤비급의 총아 문보람을 단 두방, 그것도 정타가 아닌 오픈 블로로 실신 KO시키는 괴력을 과시, 이날의 베스트 KO상을 수상함과 동시에 무신으로부터 지속적인 참전제안을 받았습니다.

<세르칸 일마즈에게 일격을 꽂아 넣고 있는 권아솔. 촬영=gilpoto>


<실신하며 쓰러지고 있는 문보람에 추가타를 가하는 버터 빈. 촬영=gilpoto>

11년만에 한국 무대에 복귀한 현 신니혼(新日本)킥복싱 챔피언 ‘파크류’ 박병규는 태권도 경험자이자 일본의 중소 입식단체 ‘RISE’ 챔피언 출신의 일본 격투가 우치야마 유스케를 로우킥으로 두 번이나 다운시키고 이를 KO로 연결시키며 무신 데뷔전 겸 11년만의 복귀전을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네오파이트 출신의 복싱 챔피언 한충을 상대로 프로 첫 데뷔 전에 나선 태권도 파이터 구자운은 돌려차기, 회축 등 태권도 파이터다운 모습을 선보이며 좋은 경기를 했으나 경기 중 입은 손목 골절 부상이 링 캔버스 위에 넘어지고 심해지면서 더 이상 경기를 진행하지 못하는 불운을 겪어야 했습니다.

지난 1회 대회에서도 매우 뛰어난 경기운영으로 단체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60㎏급 기대주 김동현은 동급 국내 최강자로 꼽히는 최진선을 압도, 판정승을 거뒀으며 ‘미스터퍼팩트’ 이수환의 팀 메이트 이성현 역시 차분한 경기 운영으로 권아솔의 팀 메이트인 김세영을 격파하며 무신의 신인 기대주로서 기대를 충족시켰습니다.

이번 무신에서는 메인의 세르칸 일마즈를 비롯, 우치야마 유스케, 리오 발디비아 등 태권파이터가 전패하며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2009 무신 2nd 경기결과]

09경기: 세르칸 일마즈 < 권아솔 (판정 3-0)
08경기: 에릭 `버터 빈` 에쉬 > 문보람 (K0 1R)
07경기: 박병규 > 우치야마 유스케 (KO 1R)
06경기: 한 충 > 구자운 (닥터스탑 TKO 2R)
05경기: 오두석 > 최두호 (판정 3-0)
04경기: 리오 발디비아 < 김민기 (판정 3-0)
03경기: 김동현 > 최진선 (판정 3-0)
02경기: 김성욱 > 이규명 (판정 3-0)
01경기: 이성현 > 김세영 (TKO 2R)
00경기: 이경준 < 박동하 (판정 2-0)(오프닝)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