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보도전문채널
  • MB경찰은 아고라포비아(광장공포증)

  • 기사입력 2010-03-31 16: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명박 정부가 ‘광장공포증’(아고라포비아)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분위기 속에 서울광장을 개방하지 않는 데 대해 시민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고 경찰은 ‘불가피하다’는 답변만 계속하고 있다.

경찰은 서울광장 주변을 경찰버스로 완전히 봉쇄하고 시민들의 출입을 막고 있으며 서울광장 사용신고에 대해 25일 서울시가 ‘불허’ 방침까지 내렸다.

강희락 경찰청장은 이에 대해 “정치적 집회나 폭력 집회로 변질될 우려가 있어 차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서울시 측의 공식적인 시설보호요청은 없었다고 인정하고 있다. 경찰은 또 인근 도로가 도심 간선 도로여서 교통 흐름 방해에 대해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주상용 서울경찰청장은 “차벽이 병풍 같아서 더 아늑하게 느껴진다는 분들도 있다”고까지 했다.

그러나 일부 시민들 사이에서는 “시민의 쉼터인 서울광장이 언제부터 아무도 들어갈 수 없는 곳이 됐냐” “시민들 모두를 잠재적 피의자로 보고 있는것 아니냐” “원천봉쇄는 지나치게 행정편의주의적이다”는 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회사원 김희진(여ㆍ30)씨는 “국민장이 선포됐고 국가적인 애도 기간인데 바로 길 건너편 덕수궁 대한문 앞은 괜찮고 이곳(서울광장)은 안된다는 것은 이해가 안간다”며 “서울광장은 나라의 심장 같은 상징성을 가진 곳이다”고 성토했다.

대학생 김지환(25)씨도 “일부 단체가 정치적인 행사로 변질시키려고 해도 조문에 참여하는 대다수의 일반 시민들이 말릴 것”이라며 “서울광장은 하루빨리 시민에게 돌아와야 한다”고 말했다. 추모 행사의 순수성 여부를 과연 경찰이 자의적으로 판단할 수 있느냐는 비판도 나온다.


그러나 경찰과 정부는 지난해 촛불집회의 ‘악몽’에서 쉽사리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청 관계자는 “집회 변질 우려 외에도 인터넷 상에서 대통령 탄핵이나 반정부 구호를 퍼뜨리며 ‘서울광장에서 모이자’는 게시글들이 많아 신경쓰지 않을 수 없다”고 털어놨다.

당국은 지난해 촛불집회에서 보인 서울광장과 토론 사이트 아고라로 대변되는 인터넷의 위력에 대한 트라우마를 여전히 떨쳐내지 못하는 모습이다. 당분간 서울광장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임희윤 기자(im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