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보도전문채널
  • 첫 진료 담당의사 “盧 전대통령 도착 때 의식불명”

  • 기사입력 2010-03-31 15: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3일 봉하마을 뒷산에서 뛰어내린 노무현 전 대통령을 처음으로 진료했던 경남 김해시 세영병원 손창배 내과과장은 “노 전 대통령이 의식불명 상태에서 병원에 도착했고 머리에 심한 상처를 입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손 과장은 “노 전 대통령은 구급차가 아닌 경호실 차량으로 비서진 등에 의해 병원에 도착했으며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손 과장은 “노 전 대통령은 머리 부분이 심하게 다쳐 손상된 상태였다”면서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으나 호전될 기미가 없어 병원 구급치에 응급팀을 동승시켜 상급병원인 양산 부산대병원으로 후송했다”고 밝혔다.

강지영 세영병원 행정부장은은 “노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께 세영병원에 도착했으며 심폐소생술을 한 뒤 오전 7시35분께 부산대 양산병원으로 후송했다고 밝혔다.


부산=윤정희 기자(cgn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