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암 환자 절반 이상, 진단 후 직장 그만둬
암 환자의 절반 이상이 암 진단을 받은 뒤 직장을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직업을 상실한 환자 가운데 재취업에 성공한 환자는 다섯 명 중 한 명꼴에 불과했다. 또 사직하지 않더라도 유ㆍ무급 휴가를 받는 경우가 많아 사실상 대부분의 암 환자가 직업 상실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립암센터 암관리정책연구부 최귀선ㆍ박은철 박사팀은 2001~2003년 암센터에서 위암ㆍ간암ㆍ대장암 진단을 받은 남성 환자 305명을 대상으로 직업 변동을 2년간 추적한 결과, 이 같은 조사결과가 나왔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암 진단 이후 사직한 환자가 53%, 유ㆍ무급 휴가를 낸 환자는 43%로 전체 96%가 정상적인 직업 활동을 할 수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암 진단 이후 사직한 비율은 간암 환자가 63.2%로 가장 많았고, 다음이 위암(48.4%), 대장암(46.1%) 순이었다.

직업을 상실한 환자의 87%는 암 진단을 받은 지 3개월 내에 사직했다. 특히 사무직에 비해 비 사무직 출신 근로자의 직업상실률이 2.4배 높았다.

이처럼 직업을 잃은 암 환자 가운데 23%만이 재취업에 성공했다. 유ㆍ무급 휴가를 냈던 환자까지 포함해도 직업 복귀율은 56% 정도에 그쳤다. 이는 암 환자에 대한 고용차별을 금지하고 있는 미국의 직업복귀율 78~80%에 비하면 크게 미흡한 수준이다.

최귀선 박사는 “암 환자의 직업 상실은 가계 파탄으로 이어질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이라며 “암 환자의 직업 상실을 예방하고 재취업을 지원하기 위한 법ㆍ제도가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태경 기자(unip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