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훅
  • 주니어헤럴드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대형마트, 지방출점 ‘어렵다, 어려워’

  • 머니
대형마트, 지방출점 ‘어렵다, 어려워’
기사입력 2010-04-06 15:33
무서운 속도로 세(勢)를 불리며 영토 확장에 나서고 있는 대형마트의 성장전략에 급브레이크가 걸렸다. 지방의 영세상인은 물론 시민단체까지 대형마트의 지방 입성 행보에 딴지를 걸고 나섰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구미와 전주 등 일부 지역에서는 지자체의 대형마트 건축 반려로 인한 행정소송 등 법정 다툼까지 이어지고 있다. 지방의 부동산 가격 상승과 비좁은 상권내 출혈경쟁 가속화 등도 대형마트의 지방 출점에 대한 매력을 반감시키는 악재로 등장했다.

▶‘산 넘어 산’에 가로막힌 지방 출점=신세계 이마트는 지난 6월 산업단지공단과 구미시 임수동 92-28일대 3만3000㎡의 부지에 대형마트를 짓기로 하고 부지 매입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구미시측의 대형마트 허가신청 불허 방침에 막혀 이마트 출점 사업이 2개월 가까이 답보 상태에 빠졌다.

이마트의 한 관계자는 “산단공이 수익성 확보 차원에서 매각한 이 부지에 대해 재래상인과 지역 시민단체, 구미시가 교통체증 등을 이유로 입점을 극렬히 반대하고 있어 난항을 겪고 있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롯데마트 역시 전주시와 점포 출점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상태다. 전주시는 이달초 시 도시 계획위원회를 통과한 롯데마트 전주점 건축 신청안을 반려한다는 공문을 롯데마트측에 전달했다.

전주시는 공문을 통해 도시계획심의위원회가 지구단위의 계획을 세워 건폐율과 용적율, 층수 등을 구체적으로 제한한다는 입장을 통보했다. 사실상 점포 출점을 불허한다는 최후 통첩인 셈이다. 롯데마트는 이에앞서 지난 2000년 창원시 중앙동에 약 3800여평의 부지를 매입, 경상남도의 교통영향평가에 통과했으나 창원시측의 건축심의 거부로 인해 법정 다툼을 6년째 계속하고 있다.

천안과 태백 등 다른 몇몇 지역에서도 시민단체나 지역 상인들이 생존권을 요구하며 지자체를 상대로 대형마트 건축 불허를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울며 겨자 먹기식’ 지방 출점=최근 지자체의 대형마트 건립 불허 방침이 잇따르면서 대형마트 업계의 고민도 한층 깊어가고 있다. 지역 농산물 판매 등 다양한 지역 친화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지만 이 역시 지역 상인과의 마찰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엔 역부족인 상황이다.

특히 일부에서는 5000평 이상의 대규모 점포 대신 2000평 이하의 소규모로 출점하는 궤도수정도 나타나고 있지만 이 또한 최상의 카드는 아니라는게 전문가의 분석이다.
유통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지자체나 재래상인들의 저지로 지방출점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특히 과거 지방 출점시 300억∼400억원에 그쳤던 투자비용이 최근엔 지가상승과 업체간 과당 경쟁으로 출점비용이 서울과 비슷한 500억∼700억원까지 치솟아 지방출점이 힘들어졌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일부 대형마트는 내부적으로는 서울 및 수도권 중심으로 출점하는 궤도수정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하지만 수도권 지역도 부지가 충분하지 못해 점포 출점을 놓고 대형마트의 고민이 깊어지는 추세”라고 말했다.

한석희 기자(hanimomo@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