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헌철의 골프 도구의 이해] 퍼팅 어드레스
이미지중앙

셋업 자세가 임팩트와 동일한 건 퍼팅이 유일하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골프 이론가 정헌철 씨는 <퍼팅 솔루션>이란 책을 저술했으며 단국대학교 경영자 골프 과정 주임 교수를 지냈고, 천리안 골프동호회 시절부터 지금까지 30여 년간 골프를 통해 사람을 만나고, 골프 강의를 하고, 직접 클럽도 제작하면서 골퍼로서의 다양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

골프 동작 중 임팩트의 모습과 똑같은 어드레스는 퍼팅이 유일하다. 다시 말해 퍼팅의 어드레스 동작은 임팩트의 동작과 동일하기에 너무도 중요하다. 셋업을 한 뒤에 스트로크를 시작해 임팩트에서 어드레스 자세로 돌아와야 퍼팅의 정확성과 일관성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다.

퍼팅의 일반적인 어드레스 자세는 생략하기로 한다. 골퍼마다 약간씩 다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다만 퍼터에 대해서 언급하고자 한다. 자신의 어드레스 자세에 적합한 퍼터를 반드시 갖춰야 한다. 아니면 퍼터에 맞게 어드레스 자세를 취해야 한다.

퍼팅을 앞둔 어드레스 셋업을 했을 때 확인해야 하는 것은 다음과 같이 4가지다.
* 퍼터의 페이스는 목표 방향과 수직을 이뤄야 한다.
* 퍼터의 헤드는 지면에 수평으로 놓여야 한다(토우가 들리거나 힐이 들리면 안 된다).
* 퍼터 페이스 본연의 로프트(3~5도)가 유지되어야 한다.
* 그립 끝이 2~3센티미터(cm) 여유가 있으면 적합하다.

자신의 어드레스 자세로 퍼터를 잡았을 때 퍼터가 위의 상태로 되지 않는다면 방법은 2가지이다. 퍼터에 적합하도록 자신의 어드레스 자세를 바꾸든지, 아니면 퍼터를 바꾸거나 피팅을 통해 퍼터를 교정해야 한다.

셋업에서 퍼터가 닫히거나 열리는 느낌이 든다면 퍼터의 그립을 체크해야 한다. 퍼터의 헤드 페이스면과 직각으로 꼽혀 있어야 하는 그립이 정확한 위치에 놓이지 않을 때가 너무도 많다.

어드레스를 했을 때 퍼터 토우가 들린다면 골퍼의 손 높이를 높이든지, 퍼터의 라이각을 낮춰야 한다. 반대로 힐이 들린다면 손 높이를 낮추든지 퍼터의 라이각을 높여야 한다.

골퍼의 퍼팅 스타일에 따라 그립보다 헤드가 앞서는 자세, 반대로 손의 위치가 헤드보다 선행되는(핸드 퍼스트) 자세를 선호하는 경우가 있다. 이럴 경우 그러한 샤프트가 꼽혀 있는 퍼터를 선택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퍼터의 로프트가 변해 임팩트 이후에 공의 구름이 올바르지 않게 된다. 페이스각에 애초 3~5도의 로프트가 있어야 스트로크의 최저점인 임팩트에서 깎여 맞지 않으며 공은 끌림 현상(스키드)을 최소화해 굴러가게 된다.

퍼터의 길이는 당연히 골퍼에게 적당해야 한다. 퍼터의 그립을 짧게 잡거나 길게 잡아 그립의 위치가 적절하지 않으면 일관성에 좋지 않다.

올바른 퍼팅은 어드레스에서 시작되며 임팩트에서 완성된다. 다시 한번 언급하지만 퍼팅의 어드레스는 임팩트와 자세가 동일하다. 올바른 어드레스 자세와 이에 적합한 퍼터의 선택은 필수다. 적합한 퍼터를 선택해 올바른 어드레스 자세만 견지해도 퍼팅 실력은 놀랍게 개선될 수 있다. 글 정헌철(골프이론가, 젠타골프코리아 대표)

sport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