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렌스탐, 은퇴 13년 만에 LPGA 정규 대회 출전
이미지중앙

소렌스탐이 25일 개최되는 게인브릿지챔피언십에 정식 선수로 출전한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원조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2008년 은퇴후 처음으로 정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경기인 게인브릿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에 출전한다.

올해 51세인 소렌스탐은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은퇴후 13년 만에 오는 25일부터 나흘간 플로리다주 올렌도 레이크노나에서 열리는 게인브릿지 대회에 출전한다"고 밝혔다. LPGA투어 통산 72승에 메이저 10승, 여자선수로는 유일하게 한 라운드 59타를 쳤고, 8년간 ‘올해의 선수’로 뽑힌 소렌스탐은 자신의 집 앞 홈 코스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 출전하기로 한 것이다.

소렌스탐은 “게인브릿지가 홈 클럽인 레이크노나에 온다면 말이 된다”면서 “우리 집은 16번 홀 티에서 보이는데 내 아이들과 친구들이 지켜보는 속에서 명예의 전당에 오른 골퍼가 LPGA 대회에 출전하는 모습을 보는 게 짜릿할 것 같다”면서 대회 출전을 확인했다.

소렌스탐은 지난 달 LPGA투어 개막전인 다이아몬드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의 셀러브러티 부문에 출전해 공동 9위로 마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대회는 경기 방식도 변형 스테이블 포드로 스코어를 집계했고 출전 선수들도 적었다. 게인브릿지 대회는 아마추어 출전 선수가 없고, 72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진행되는 정규 대회다.

지난 대회 기간 중에 소렌스탐은 “올해는 여자 시니어투어에 출전하고 싶다”는 생각을 드러낸 바 있다. 가장 대표적인 대회는 US시니어여자오픈이 예상되었다. 하지만 이 대회는 7월 29일에서 8월 1일로 연기되면서 출전이 어려워졌다. 같은 기간 일본에서 도쿄 올림픽이 예정되어 있기 때문에 세계골프연맹(IGF) 회장인 소렌스탐이 일본 현지에 있어야 한다.


sport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