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큐캐피탈파트너스 박채윤 영입해 골프단 창단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큐캐피탈파트너스가 박채윤 등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선수들로 구성된 프로 골프단을 창단했다.

큐캐피탈파트너스는 18일 경기도 광주 소재 큐로컨트리클럽에서 큐캐피탈파트너스 황희연 대표와 선수 및 후원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큐캐피탈파트너스 골프단 창단식(사진)을 가졌다. 메이저 1승을 포함해 통산 2승을 기록 중인 박채윤 프로(27)를 필두로 지난해 데뷔한 유망주 황정미 프로(22), 2년만에 정규투어에 복귀하는 유효주 프로(24), 올해 드림투어에서 활동 예정인 국가대표 출신 마다솜 프로(22)까지 총 4명으로 구성되며, 단장은 KPGA 회원이며 2002부산아시안게임 여자국가대표팀 코치를 역임한 오세욱 프로(52)가 맡는다.

향후 소속 선수들에 대한 지원 및 회사마케팅 등에는 큐캐피탈파트너스가 운용하는 PEF(경영참여형사모집합투자기구)를 통하여 인수한 서울제약과 노랑푸드(노랑통닭), 큐로컨트리클럽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큐캐피탈파트너스 황희연 대표는 “KLPGA투어를 대표하는 우수한 선수들로 프로골프단을 창단하게 되어 기쁘다. 특히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께 소속 선수들의 활약을 통해 희망과 극복의 메시지가 전달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1982년 설립된 큐캐피탈파트너스는 바이오, IT, 패션, F&B 유통,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큐로그룹의 40여 계열사 중 하나로 자본시장법상 PEF(경영참여형사모집합투자기구)를 설립하여 기업에 대한 투자사업을 전개하는 대표적인 PEF 운용사 중의 하나이다.


sport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