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14세 이정현, 강민구배 한국여자아마 우승

  • 기사입력 2020-10-16 08: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중학생으로는 역대 다섯번째 우승자인 이정현. [사진=대한골프협회]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올해 14세에 불과한 국가대표 이정현(운천중2)이 여자아마추어 내셔널타이틀인 강민구배 제44회 한국여자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에서 연장전 끝에 우승했다.

이정현은 15일 충남 유성의 유성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쳐서 최종 합계 9언더파 207타로 이지현(18·서울컨벤션고2)과 동타를 이룬 뒤 연장 첫 번째 홀에서 파를 지켜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정현은 지난해 송암배에서 역대 최연소로 우승한 데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쟁쟁한 고등학교 언니들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중학생이 이 대회에서 우승한 건 김세영(2006년), 김지희(2009년), 신다인(2016년), 윤이나(2019년)에 이어 역대 다섯 번째다. 이정현은 “아마추어 대회 중 가장 큰 대회에서 우승해 너무 기쁘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날 선두 이지현에 2타 차 2위로 출발한 이정현은 12번 홀까지 버디와 보기를 2개씩 주고받으며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하지만 전날 홀인원을 기록했던 13번 홀(파3) 버디를 시작으로 15번 홀까지 3연속 버디를 잡아 1타 차 단독 선두로 치고나갔다. 챔피언 조에서 함께 플레이를 한 이지현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들어갔다.

18번 홀에서 열린 1차 연장에서 두 선수는 모두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리지 못한 가운데 이정현은 칩샷을 침착하게 홀 50cm 거리에 붙여 파를 지킨 반면 이지현은 1.5m 가량의 파 퍼트를 넣지 못해 보기를 범했다.

이지현이 준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고은혜(15·비봉중3)가 최종합계 7언더파로 3위, 박아름(17·학산여고2)이 최종합계 7언더파, 백카운트로 4위에 올랐다. 지난해 우승자 윤이나(17·진주외고1)는 최종합계 4언더파 7위로 마쳤다.

1976년 창설된 이 대회는 2000년부터 유성컨트리클럽에서 열리고 있다. 2005년부터 고(故) 강민구(1926~2014년) 유성CC 명예회장의 이름을 따 강민구배로 불린다.
sport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