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안나린, 오텍캐리어 생애 첫승... 고진영 3위

  • 기사입력 2020-10-11 17: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안나린이 오텍캐리어챔피언십 마지막날 1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데뷔 5년차 안나린(24)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오텍캐리어챔피언십(총상금 8억 원)에서 우승했다.

안나린은 11일 세종시 세종필드골프클럽(파72 6598야드)에서 열린 대회 파이널 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쳐서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했다. 10타차 선두로 출발한 안나린은 전반 3번과 후반 12, 13번 홀 연속 보기를 적어내면서 주춤했다. 하지만 14번 홀 버디에 이어 마지막 두 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면서 생애 처음으로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경기를 마친 안나린은 “차분하게 경기하려 했지만 잘 안됐는데 파5 14번 홀에서 버디를 하면서 잘 되겠다 싶어 주먹을 꽉 쥐었다”고 말했다. 생애 첫승이지만 그는 씩씩한 목소리로 “그 전 홀에 리더보드를 봤는데 정신차려야겠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계속 승부사 기질이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2015년 투어에 데뷔해 톱10에는 13번 든 게 전부인 안나린은 세계 여자 골프랭킹 1위 고진영(25)과의 이틀간 동반 플레이에도 전혀 기죽지 않고 자신만의 몰입하는 경기를 펼쳤다. 올 시즌 11개 대회에 출전해 한경레이디스컵에서 3위, E1채리티오픈에서 6위, 최근 팬텀클래식에서 10위로 마친 바 있다. 프로 데뷔 93번째 출전 대회에서 드디어 우승의 영광을 얻었다.

신인상 포인트 선두인 유해란(19)은 노보기에 버디만 9개를 잡고 63타를 쳐서 2위(12언더파 276타)로 마쳤다. 고진영은 버디 4개에 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쳐서 이날 3언더파를 친 임희정(20)과 공동 3위(7언더파 281타)에 자리했다.

장하나(28)는 4언더파 68타를 쳐서 5위(6언더파 282타), 시즌 2승에 상금 선두인 박현경(20)이 6언더파 66타를 쳐서 지난해 상금왕인 최혜진(21), 박결(25), 한진선(23)과 공동 6위(5언더파)를 기록했다.
sports@heraldcorp.com